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날뫼북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날뫼북춤

    무용문화재 | 작품

     대구광역시 서구 비산동 일대에서 전승되어 온 북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날뫼북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구광역시 서구 비산동 일대에서 전승되어 온 북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구광역시 서구 비산동 일대에서 전승되어 온 북춤. 날뫼북춤은 비산대 일대의 동제당인 천왕대에서 정월대보름에 행하던 마을 제사인 ‘천왕(天王)매기굿’ 때의 ‘지신풀이’인 ‘천왕매기’와 더불어 두드러지게 발달한, 북만을 가지고 추는 북춤으로 경상도 덧배기 가락과 춤으로 되어 있다.
    날뫼란 말은 다음과 같은 전설에서 유래되고 있다. 아득한 옛날 달내의 냇가에서 빨래하던 여인이 서쪽 하늘에서 요란한 풍악소리가 들려 바라보니 산모양의 구름이 날아 오고 있었다. 여인이 이를 보고 놀라 “동산이 떠 온다.”고 비명을 질렀더니, 날아 오던 산이 땅에 떨어져 동산이 되었다.
    이에 날아와 산이 되었다 하여 ‘날뫼’라 부르게 되었고, 한자로는 비산(飛山)이라 썼다. 현재의 대구광역시 비산동의 지명이 여기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한다.
    날뫼북춤은 지금의 날뫼(飛山洞)의 원고개인 달성∼금호강 사이의 넓은 들을 끼고 있는 ‘서울나들’과 관계가 있다. 옛날에 한 원님이 특히 백성들의 추앙을 받았는데, 업무를 보다가 순직하였다고 한다. 백성들은 이 원님을 추모하기 위해 이곳에 무덤을 쓰고 봄과 가을에 제사를 지내 주었다고 한다.
    특히 제사 때 백성들은 원님의 외로운 혼령을 달래기 위하여 북을 울리면서 춤을 추었는데, 오늘날까지 이어 내려 오고 있으며 1953년 조직된 비산농악대가 그 모태가 되어 전승되고 있다.
    날뫼북춤은 1983년 제24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문교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고, 1987년 10월에는 날뫼북춤 연구원이 조직되어 이 춤의 기능보유자인 김수배(金壽培)와 방도수, 박윤수 등에 의해 전수되고 있다.
    구성과 복색은 쇠 1, 북 12, 장고 1, 징 1 모두 흰옷에 녹색조끼를 입고 머리에 흰띠를 두른다. 연행과정은 덩더꿍이, 자반득(반직굿), 엎어빼기, 다드래기, 허허굿, 모듬굿, 살풀이굿, 덧배기 순으로 연행된다. 1986년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최은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