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구시립무용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구시립무용단(大邱市立舞踊團)

      무용단체

       1981년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하고 무용의 대중화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창단된 대구광역시 산하의 시립현대무용단.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구시립무용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81년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하고 무용의 대중화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창단된 대구광역시 산하의 시립현대무용단.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1981년 대구가 직할시로 승격되면서 대구시민회관 대강당에서 김기전(金起田)안무 「산」으로 창단공연을 가졌다.
      초대단장 김기전에 의하여 제11회 정기공연을 가졌으며 이어 '88년 후임에 구본숙(具本淑) 상임 안무자에 의하여 제32회 정기공연 및 단원 창작활동, 전국시도립무용제, 청소년을 위한 공연, 달구벌축제 등 100여회의 여러 가지 공연을 가졌다.
      그동안 대표적인 중요 작품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제6회 「향으로 피우는 서한」, 제11회 「뿌리 나뭇잎 풀잎열매」, 제14회 「분신 내던짐」, 제31회 「연어에 관한 보고서」·「나비카페」, 제32회 「시간여행」 등이 있다.
      또, 일본초청 합동공연을 시도하여 제19회 객원안무로 고노준의 「카르미나브라나」, 제29회 미나유의 「야망의 향해」·「일그러진 초상」·「침묵속의 외침소리」 등을 시도하였다.
      대구시립무용단의 모든 공연에서는 대부분 작곡음악을 사용하여 보다 독창성 있고 ‘한국적인 현대무용’을 지향하여 한국무용에 적용되는 호흡법과 우리것에 근원을 둔 테크닉으로 삼아 시도함으로써 보다 현대무용의 보급과 무용의 저변확대를 위한 활성화 작업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최은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