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망선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망선문(望仙門)

    무용작품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망선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무원(舞員)은 6인으로, 네 사람은 작선(雀扇)을 들고 두 사람은 당(幢)을 드는데, 이 여섯 사람 중 당을 든 두 사람이 춤을 춘다. 작선을 든 사람은 당을 든 두 사람이 나가면 문(門)의 형상을 만든다.
    상대(相對)·상배(相背)·좌선(左旋)·우선(右旋) 등으로 춤을 추다가 작선으로 만든 문으로 들어가서 놀다가 물러나오면 작선을 든 네 사람도 뒤따라 물러난다. 이 춤의 반주음악은 향당교주(鄕唐交奏)이다.
    순조 기축(己丑) 『진찬의궤 進饌儀軌』에 의한 무동(舞童)의 복식(服飾)은 봉작선(奉雀扇) 무동은 주취금관(珠翠金冠)을 쓰고, 화금포(花錦袍)·남질흑선중단의(藍質黑縇中單衣)·남질흑선상(藍質黑縇裳)에 자사대(紫紗帶)를 띠고 그 위에 백우호령(白羽護領)과 백우엄요(白羽掩腰)에 보대(寶帶)를 하고 무우리(無憂履)를 신는다.
    집당(執幢) 무동은 주취금관을 쓰고, 자라포(紫羅袍)·백질흑선중단의(白質黑縇中單衣)·남질흑선상에 남사대(藍紗帶)를 띠고, 백우호령·백우엄요에 학정대(鶴頂帶)를 띠고, 비두리(飛頭履)를 신는다.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진작의궤(進爵儀軌)』(순조무자)

    • 『한국전통무용연구』(장사훈,일지사,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