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무무(武舞)

    무용작품

     종묘(宗廟)와 문묘(文廟)의 제향(祭享)에서 추는 일무(佾舞:사람을 여러 줄로 벌려 세워서 추게 하는 춤)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무용
    유형
    작품
    성격
    일무(佾舞)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종묘(宗廟)와 문묘(文廟)의 제향(祭享)에서 추는 일무(佾舞:사람을 여러 줄로 벌려 세워서 추게 하는 춤)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종묘(宗廟)와 문묘(文廟)의 제향(祭享)에서 추는 일무(佾舞)의 하나. 무덕(武德)을 상징하는 춤으로 문덕(文德)을 상징하는 문무(文舞)와 쌍을 이룬다. 종묘와 문묘제향의 아헌(亞獻)과 종헌(終獻)의 순서에서 춘다.
    현재 종묘에서는 8일무(八佾舞)로 앞의 4줄은 칼, 뒤의 4줄은 창을 들고 추나, 『악학궤범』에는 6일무로 앞의 2줄은 칼, 중간 2줄은 창, 마지막 2줄은 활과 화살을 들고 춘 것으로 되어 있다. 문묘에서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왼손에는 방패모양의 간(干), 오른손에는 도끼모양의 척(戚)을 들고 춘다.
    종묘에서의 춤추는 법은 정대업지악(定大業之樂)의 11곡에 따라 춤동작이 모두 다르나, 문묘에서는 문묘제례악의 4음 4박으로 된 한 소절 단위의 음악이 끝날 때까지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즉, 아헌의 경우 첫박에서는 북쪽을 향하여 서서 간과 척을 든 양손을 왼쪽 목 옆으로 돌려든다.
    둘째박에서는 오른쪽 목 옆으로 동작을 바꾼다. 셋째박에서는 왼손은 왼쪽 허리 옆으로 낮게 벌리고, 오른손은 오른쪽 어깨 위로 약간 높이 들어 내려칠 준비를 한다. 넷째박은 오른손의 척으로 왼손의 간을 힘차게 내려치며 허리를 약간 구부린 다음 원래의 준비자세를 취한다.
    그러나 종헌의 경우 셋째박의 동작이 아헌과 조금 다르다. 즉, 왼쪽으로부터 한 바퀴 완전히 돈 뒤 척으로 간을 내려칠 준비를 한다. 종묘제향의 무무는 연대 미상의 『시용무보 時用舞譜』에 음악과 함께 그림이 전해오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