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산향(舞山香)

무용작품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산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춘앵전(春鶯囀)과 같이 한 사람이 추는 독무(獨舞)이다. 춘앵전은 화문석 위에서 추지만 무산향은 침상(寢床)과 같이 짠 대모반(玳瑁盤) 위에 올라서서 추는 춤이다. 춤사위와 무복(舞服)도 춘앵전과 비슷하다.
대모반의 크기와 모양은 순조 무자(戊子) 『진작의궤 進爵儀軌』에 의하면 길이는 7척, 너비는 4척6촌5분, 높이는 족대(足臺)까지 1척 3촌이며, 사방에 태평화(太平花)를 그린다. 위에 설치한 난간에는 붉은 칠을 하고 드문드문 떼어서 판각(板刻)과 운각(雲刻)을 한다.
여러가지 색으로 채색한 반(盤) 안에는 채색으로 대모무늬를 그린다. 칠언으로 된 창사(唱詞)는 익종(翼宗)이 지은 것이다. 이 춤의 반주로 쓰이는 음악은 「향당교주 鄕唐交奏」이다.
순조 기축(己丑) 『진찬의궤 進饌儀軌』에 의하면, 무동(舞童)의 복식은 아광모(砑光帽)를 쓰고 남사내공(藍紗內拱)·홍라천수의(紅羅穿袖衣)·금가자(金訶子)·백질흑선상(白質黑縇裳)·녹라괘자(綠羅掛子)를 입고, 녹사한삼(綠紗汗衫)을 띠고, 학정야대(鶴頂也帶)를 띠고, 능파리(凌波履)를 신는다. 이 춤이 실려 있는 무보(舞譜)로 『궁중정재무도홀기 宮中呈才舞圖笏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진작의궤(進爵儀軌)』(순조무자)

  • 『정재무도홀기(呈才舞圖笏記)』(고종계사)

  • 한국전통무연구  (장사훈, 일지사, 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