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용극대본집(무용극대본집)

무용문헌

 최승희의 장막 민족 무용극을 수록하여 1958년에 간행한 예술서.   대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용극대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최승희의 장막 민족 무용극을 수록하여 1958년에 간행한 예술서.대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무용극대본집」에는 네 개의 장막 민족 무용극 「반야월성곡」(3막 4장), 「사도성의 이야기」(5막 6장), 「맑은 하늘 아래서」(4막 9장), 「운림과 옥란」(4막 8장)이 실려있다. 첫 장막 무용극인 「반야월성곡」이 1949년에 발표된 이후 「사도성의 이야기」는 1954년, 「맑은 하늘 아래서」는 1955년 그리고 「운림과 옥란」은 1958년에 각각 발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958년 조선예술출판사에서 펴낸 최승희 작 「무용극대본집」은 총 205쪽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무용극 대본집에 실린 작품의 주된 내용은 민족의 독립과 사회적 해방을 위해 싸우는 조선 인민의 투쟁을 다루고 있다.
무용극 극본은 희곡이나 가극 대본집에서처럼 대사와 가사로 구성되기 보다는 인물의 성격, 관계, 주변환경 및 상황 등에 관한 묘사가 주가 되며, 안무가의 토로 또는 미학적 평가도 서술된다. 또한 지문으로 때, 곳, 인물들에 대한 설명 대신에 서사시, 시나리오, 소설 같은 기법으로 외적인 형상을 서술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북한에서의 무용극 대본집의 집필은 무용극 원본 또는 무용극 극본이라는 새로운 문학형태를 창조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4년)
김채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