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봉은사김정희서판전현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봉은사김정희서판전현판(奉恩寺金正喜書板殿懸板)

    서예문화재 | 유물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의 판전(板殿)에 걸려 있는 현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봉은사김정희서판전현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의 판전(板殿)에 걸려 있는 현판.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세로 77㎝, 가로 181㎝.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제83호. 글씨는 조선 후기의 문인서화가 추사(秋史) 김정희가 1856년(철종 9)에 썼다. 판전은 1856년 새겨진 『화엄경(華嚴經)』 목판을 비롯한 여러 경판(經板)을 보관하는 건물인데, 이 현판은 화엄경판의 각성을 봉축하기 위해 쓴 것으로 여겨진다. 김정희는 1852년 북청(北靑) 유배지에서 풀려난 뒤 과천(果川)에 있는 자신의 별서(別墅) 과지초당(瓜地草堂)과 봉은사를 왕래하면서 서예와 신앙생활로 한가롭게 보내다가 1856년 10월 10일에 71세로 별세하였는데, 이 현판은 그가 별세하기 사흘 전에 쓴 것이라고 전한다. 자형이 어리숙하고 점획에 꾸밈이 없는 졸박(拙樸)한 필치인데, 흔히들 동자체(童子體)라고 부른다. 특히 ‘殿’자의 왼삐침을 삐치지 않고 중봉세(中鋒勢)를 유지하여 위아래로 그은 다음 “七十一果病中作(칠십일과병중작)”이란 낙관으로 마무리한 점은 청정무구한 심상(心想)을 드러낸 듯하다. 낙관에서의 ‘果’자는 그가 노년에 썼던 별호(別號)인 과로(果老)·노과(老果)의 줄임이다. 봉은사에는 이외에도 그가 쓴 대웅전 현판이 있는데 이 또한 꾸밈없는 필치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서울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서울특별시,198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이완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