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산각서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산각서석(浮山刻書石)

    서예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부여군 규암면에 있는 조선후기 이명이 새긴 암각문.   필적.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산각서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규암면에 있는 조선후기 이명이 새긴 암각문.필적. 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47호. 효종 때 명신인 이경여(李敬輿)가 1657년(효종 8) 병자호란의 치욕을 씻고자 북벌계획에 관계된 정세의 득·실을 논하여 상소를 올렸는데 효종이 비답(批答)을 내렸다.
    그 중에 “경의 뜻이 타당하고 마땅하지만 진실로 마음이 아프나 뜻을 실현하기에는 너무 늦다(誠以至痛在心 有日暮途遠意).”라는 구절이 있었다.
    후에 송시열(宋時烈)이 그 뜻을 기려 “至痛在心 日暮途遠(지통재심 일모도원)”의 8자를 써서 아들 민서(敏敍)에게 전한 것을 손자 이명(頤命)이 1700년(숙종 26)에 이 암벽에 글씨 8자를 새기고 건물을 지었다.
    이 정자의 이름을 대재각(大哉閣)이라 했는데, 이것은 이경여가 효종의 비답을 받았으므로 『상서(尙書)』의 “크도다 왕의 말씀이여(大哉王言)”라는 구절에서 따온 것이다.
    글씨의 필체가 힘차고 강건하여 금석문의 자료로도 좋을 뿐 아니라, 당시 벼슬을 그만두고 초야에 내려와서도 북벌계획을 왕과 협의하고 토론하던 노재상의 굳은 정신이 담겨진 교훈적인 각서(刻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강승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