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석사원융국사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석사원융국사비(浮石寺圓融國師碑)

    서예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에 있는 고려시대 승려 원융국사 결응의 탑비.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석사원융국사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에 있는 고려시대 승려 원융국사 결응의 탑비.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비신높이 1.73m, 너비 1.1m, 두께 15㎝.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 127호. 이수(螭首)와 귀부(龜趺)를 갖추고 있으나 비신은 일찍이 도괴되어 아랫부분이 파손되었다.
    원융국사 결응(決凝)의 탑비로서, 성은 김씨, 자는 혜일(慧日)로, 12세에 출가하여 복흥사(福興寺)에서 수계(受戒)하고, 28세에 대덕(大德)이 되었으며, 정종 때 왕사, 문종 때에 국사가 되었다.
    1041년(정종 7) 부석사에 들어가 신라 의상(義湘)이 전한 화엄법통을 이어받았다. 1053년(문종 7) 4월 부석사에서 입적하자 왕은 ‘원융(圓融)’이란 시호를 내렸다.
    비문은 고청(高聽)이 짓고 글씨는 임호(林顥)가 썼다. 전액(篆額)도 임호가 썼다고 하는데, 고청이나 임호의 사적은 전하는 바 없다. 글씨는 자경(字徑) 2㎝의 해서로 구양순체(歐陽詢體)를 따랐으나 좁고 긴 짜임새나 골격 위주의 수척한 획은 독특하다.
    명문 중에 연호나 연대가 마멸되어 비의 건립연대는 분명하지 않으나, 결응이 1053년에 입적하였으므로 대략 입적한 해이거나 다음해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응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