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高達寺元宗大師慧眞塔碑)

    서예유적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에 있는 고려전기 승려 원종대사 찬유의 행적을 기록한 탑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달사원종대사혜진탑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에 있는 고려전기 승려 원종대사 찬유의 행적을 기록한 탑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975년 건립. 비신의 높이 325㎝, 너비 162㎝, 두께 30㎝. 원래는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의 고달사지에 있었던 것으로, 현재 경복궁 안으로 옮겨져 있는데 여러 조각으로 깨어져 있다.
    비문은 김정언(金廷彦)이 짓고, 장단열(張端說)이 전액(篆額)주 01)을 쓰고, 또한 정간선을 그어 해서로 비문도 썼으며, 각자(刻字)는 이정순(李貞順)이 하였다. 원종은 국사였으며 법명은 찬유(燦幽), 자는 도광(道光)이며 속성은 김씨(金氏)로 계림 하남사람이다. 비에는 원종의 가문·출생·행적 그리고 고승으로서의 학덕 및 교화·입적 등에 관한 내용이 실려 있다.
    이 비문에 대하여 『동국금석평(東國金石評)』에는 고달원비는 안진경(顔眞卿)과 유공권(柳公權)의 법으로 썼는데 글자가 납작한 편이라고 하였고, 『서정(書鯖)』에 혜진탑비는 점획이 원혼(圓渾)주 02)하고 취태(取態)가 단정하다고 평하였으며, 『조선금석고』에는 자경(字經)이 7푼의 해서 구양순법(歐陽詢法)으로 조술(祖述)주 03)하였다고 하였다.
    그러나 안류법(顔柳法)과는 거리가 있는 것 같고, 오히려 묘지명이나 초당의 우세남(虞世南)의 법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서자(書者) 장단열은 고려를 통하여 제1급의 서가인데, 그가 쓴 봉암사정진대사탑비 등에 비하면 이 비의 품격은 크게 못 미친다. 필체가 정연하고 결구가 평정, 정묘하며 필력이 힘찬데, 투박하여 청경(淸輕)주 04)한 맛은 덜하다.
    통일신라 이후 비의 서자·찬자·각자의 이름을 나타내기 시작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 중의 하나로, 중국에는 각자의 이름을 밝히는 것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아, 우리나라 서예사 흐름의 독특한 일면을 보여주는 비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서울금석문대관(金石文大觀)』(서울특별시,1987)

    • 『한국미술사(韓國美術史)』(대한민국예술원,1984)

    • 근역서화징  (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上)(조선총독부,1919)

    • 朝鮮金石攷  (葛城末治, 東京 國書刊行會, 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전자로 쓴 비갈이나 현판의 제액
    주02
    둥글고 원만함
    주03
    스승의 도를 본받아서 서술하여 밝힘
    주04
    맑고 가벼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선주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