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당화상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서당화상비(誓幢和尙碑)

    서예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내동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탑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당화상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내동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탑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높이 86㎝, 너비 93㎝, 두께 23㎝. 1914년 발견된 서당화상원효(元曉)의 비이다. 단석(斷石) 3개로 원비(原碑)의 하반부에 해당되며, 현재 경복궁 근정전 회랑에 이전, 보관되어 있다.
    한편, 1968년 경주시 동천동분황사 북쪽 동천사지(東泉寺址)로 전칭되는 부근 농가에서 원비의 향좌(向左) 상부에 해당되는 또 하나의 단석이 발견되었는데, 이전의 단석과 아래위로 연결된다.
    삼각형으로 세로 45㎝, 가로 51㎝, 두께 24㎝로 동국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비의 건립연대는 비문의 내용을 통해 혜공왕대(765∼779) 말년이나 원효대사의 백년기(百年記)인 785년(선덕왕 6)으로 보아왔으나, 뒤에 발견된 단비로 인해 9세기초(800∼808)로 새롭게 추정되었다.
    원효대사의 손자 중업(仲業)에 의해 세워진 것으로 보이며, 비문의 찬자(撰者)는 미상이다. 글씨는 2㎝ 정도의 행서로 모두 33행이며, 구양순(歐陽詢)의 행서를 집각(集刻)한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뛰어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

    •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上)

    • 『서울금석문대관(金石文大觀)』(서울특별시,1987)

    • 『한국금석유문(韓國金石遺文)』(황수영,일지사,1976)

    • 朝鮮金石攷  (葛城末治, 東京 國書刊行會, 1935)

    • 「신라서당화상비(新羅誓幢和上碑)의 신편(新片)」(황수영,『고고미술』108,1970)

    • 「신라서당화상비(新羅誓幢和上碑)의 재검토(再檢討)」(김상현,『초우황수영박사고희기념한국미술사학논총』,통문관,198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충락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