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곡성 태안사 광자대사탑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곡성 태안사 광자대사탑비(谷城泰安寺廣慈大師塔碑)

    서예문화재 | 유적

     전라남도 곡성군 죽곡면 태안사에 있는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광자대사 윤다의 탑비.   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곡성 태안사 광자대사탑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곡성군 죽곡면 태안사에 있는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광자대사 윤다의 탑비.보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275호. 950년(광종 1)에 세워졌다. 1832년 청나라 고증학자 유희해(劉喜海)가 우리나라 금석물을 모아 편집한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의 기록에는 이 탑 비신(碑身)의 높이 5.2척, 너비 3척으로 나타나 있다. 그러나 임진왜란 때 비신이 깨져 오른쪽 상부와 하부가 결실된 잔편이 귀부(龜趺)와 이수(螭首) 사이에 놓여져 있으나 마멸이 심하여 판독하기 어려운 상태이다. 비문은 손소(孫紹)가 지었으며 쓴 사람은 불명이다.
    비의 주인공인 광자대사는 법명이 윤다(允多)이고, 자는 법신(法信)이며, 광자는 시호이다. 비문의 내용은 그가 출가하여 법을 받고 전하는 과정, 효공왕의 측근에서의 불심에 대한 문답, 고려 태조로부터 극진한 대우를 받았던 내용 등이 실려 있다.
    정간(井間)을 치고 쓴 이 비의 글씨는 왕희지(王羲之)의 행서(行書)에 근거를 두고 있는데 초서(草書)도 간간히 나타나며, 또한 결체(結體)에 있어서 약간의 무리와 과장이 여실한 김생(金生)의 독특한 필치를 닮은 글씨들도 섞여 있다. 전반적으로 볼 때 필력이 건경(健勁)하며 아취와 신운(神韻)이 감도는 작품으로, 통일신라시대에 비하여 서예가 비약적인 발전을 하였음을 보여주는 걸작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선주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