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계휘신도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계휘신도비(金繼煇神道碑)

    서예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있는 조선시대 문신 김계휘의 신도비.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계휘신도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있는 조선시대 문신 김계휘의 신도비.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체 높이 350㎝, 비신의 높이 185.5㎝, 폭 85.5㎝, 두께 22.5㎝.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10호.
    김계휘 신도비가 있는 고정리에는 김계휘의 묘소 외에도 광산 김씨 가문의 유적이 많이 모여 있다. 신도비는 1604년(선조 37)에 건립하였는데, 당초에는 마을 안에 있던 것을 후에 마을 입구로 옮겼다.
    신도비는 높은 비좌(碑座)에 비신(碑身)을 세우고 반원의 운용문(雲龍文) 이수(螭首)를 올린 형태로, 이수와 비신은 대리석이고, 비좌(碑座)는 화강암이다. 이수의 앞·뒤 면에는 쌍룡이 여의주를 가지고 다투는 형상을 조각하였는데, 조선 중기의 조각 기법으로 조각솜씨가 매우 뛰어나다.
    비신은 장방형으로 전·후 양면에 글씨를 새겼는데, ‘대사헌김공신도비(大司憲金公神道碑)’라 되어 있는 두전(頭篆)주 01)은 김상용(金尙容)이 전서(篆書)를 썼으며, 비문은 최립(崔岦)이 찬(撰)주 02)하고, 김집(金集)이 서(書)하였다.
    비의 주인공 김계휘(1526∼1582)는 사계(沙溪)김장생(金長生)의 아버지로, 본관은 광산(光山)이고, 자는 중회(重晦), 호는 황강(黃崗)이며, 연산출신이다.
    김계휘는 1549년(명종 4)에 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 교리에 임명된 후, 사관·부수찬·전직·이조좌랑을 역임했다. 1557년(명종 12)에는 일시 파직 당하자, 낙향하여 연산현의 벌곡 양산리에 정회당(靜會堂)을 설치하고 후학을 가르쳐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다.
    1562년(명종 17) 이조정랑으로 재등용되었고, 1566년 문과 중시에 급제하여 동부승지(同副承旨)·대사헌(大司憲)이 되었으며, 1582년(선조 15)에는 예조참판이 되었고, 사후에는 이조판서에 추증(追贈)주 03)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빗몸의 머리에 돌려가며 쓴 전자
    주02
    지음
    주03
    나라에 공로가 있는 벼슬아치가 죽은 뒤에 품계를 높여 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임선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