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검암기적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검암기적비(黔巖紀蹟碑)

    서예문화재 | 유적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내동 428번지에 있는 기적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검암기적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내동 428번지에 있는 기적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제38호. 비 높이 1.41m. 1781년(정조 5) 왕이 숙종의 명릉(明陵)을 참배하고 서울로 돌아오던 도중에 할아버지 영조의 옛일을 회상하면서 친히 비문을 짓고 쓴 비이다.
    비문의 내용은 영조가 세제(世弟) 시절인 1721년(경종 원년)에 부왕의 탄신일(팔월 보름)을 맞이하여 명릉을 참배하고 귀환하던 도중 날이 어두워져 검암(黔巖)의 덕수천(德水川) 변에 잠시 머물었는데, 이곳 역사(驛舍)의 참장(站將)이던 이성신(李聖臣)이 소도둑을 잡았다가 도둑의 딱한 사정을 듣고 그를 타일러 보낸 일을 목격하고, 뒤에 왕위에 올라서도 이를 거울삼아 선정을 베풀었다는 것을 적은 것이다.
    1781년 8월초에 비문을 짓고 써서 그 달 15일에 세웠다. 비는 네모받침돌 위에 비신(碑身)을 얹고 그 위에 팔작지붕 모양의 옥개석을 얹는 일반 형식이다. 당시 이곳은 고양군 검암리로 의주(義州)로 향하는 역참으로 사용되던 곳인데, 현재 역사는 없어지고 하마비(下馬碑)만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0년)
    이완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