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돈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돈희(金敦熙)

    서예인물

     일제강점기 「출사표」, 「장진주」 등의 작품을 낸 서예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돈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출사표」, 「장진주」 등의 작품을 낸 서예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공숙(公叔), 호는 성당(惺堂). 한말에 법부 주사와 검사를 거쳐 중추원 촉탁을 지냈다. 1919년 서화협회(書畫協會) 창립 때 13인의 발기인 중의 한사람으로 참여하였으며, 1921년에는 제4대회장으로 추대되었다.
    1923년의 제2회조선미술전람회(약칭 鮮展)부터는 서부(書部)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하였다. 글씨는 전(篆)·예(隷)·해(楷)·행(行)·초(草)의 오체(五體)를 모두 잘 썼으나, 특히 안진경(顔眞卿)과 황정견체(黃庭堅體)의 해서에 뛰어났다. 팔분체(八分體)의 오른쪽이 올라가는 예서에서 자유분방하고 변화가 많은 자신의 서품을 이룩하였으나, 격조면에서는 황정견체의 해서·행서에 미치지 못하였다.
    서화협회전과 조선미술전람회를 통해 대표적인 작품들을 많이 출품하였으며, 과천의 「문간공한장석묘갈(文簡公韓章錫墓碣)」을 비롯하여 많은 금석문을 남기기도 하였다. 「서의 연원」과 「서도연구의 요점」 등의 이론적 글을 통하여 서예전통의 계승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서법연구기관으로 ‘상서회(尙書會)’를 열어 후진을 양성하면서 당시 서예계의 대표자로서 많은 영향을 끼쳤으나, 훗날 그가 끼친 영향이 정통적으로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었다는 비판도 받았다. 대표작으로 안진경체의 해서로 쓴 「출사표(出師表)」와 황정견체의 해서로 쓴 「장진주(將進酒)」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미술사(韓國現代美術史)』 -서예(書藝)-(국립현대미술관,1981)

    • 『신고한국서예사(新稿韓國書藝史)』(김기승,정음사,1975)

    • 『한국근대미술산고(韓國近代美術散考)』(이구열,을유문화사,197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흥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