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정희해서묵소거사자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정희해서묵소거사자찬(金正喜楷書默笑居士自讚)

    서예문화재 | 작품

     추사(秋史)김정희(金正喜, 1786∼1856)가 친우 김유근(金逌根, 1785∼1840)이 지은 「묵소거사자찬(默笑居士自讚)」을 해서(楷書)로 쓴 서축(書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정희해서묵소거사자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추사(秋史)김정희(金正喜, 1786∼1856)가 친우 김유근(金逌根, 1785∼1840)이 지은 「묵소거사자찬(默笑居士自讚)」을 해서(楷書)로 쓴 서축(書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보물 제1685호. 가로로 긴 두루마리로 장황되어 있다. 붉은색 바탕의 종이에 해서로 4자씩 21줄에 걸쳐 썼으며, 끝에는 김정희의 호와 성명인을 찍었다. 붉은색 종이 테두리와 황색 표장 사이에 왼쪽에 10방 오른쪽에 9방의 인장이 찍혀있고, 상하에 각각 35방의 인장이 찍혀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김정희 해서 묵소거사자찬(金正喜 楷書 默笑居士自讚)』은 조선후기의 문신이자 대표적 서화가인 김정희(金正喜, 1786∼1856)가 중국산으로 여겨지는 붉은색 냉금지(冷金紙)에 가로 세로로 네모난 격자(格子)를 그은 다음 정중한 해서(楷書)로 쓴 두루마리 글씨이다.
    이 『묵소거사자찬』의 주된 내용은 맨 앞 구절의 “침묵해야할 때 침묵하는 것이 시의(時宜)에 가깝고, 웃어야할 때 웃는 것이 중도(中道)에 가깝다(當默而默近乎時當笑而笑近於中).”라고 한데서 알 수 있듯이 시의적절한 침묵과 미소의 중요성을 표현한 것이다. 이는 김정희의 친우 김유근(金逌根, 1785∼1840)이 말년에 실어증으로 고생했던 것과 관련하여 김유근이 ‘묵소거사(默笑居士)’라는 별호를 만들어 자찬문(自讚文)을 짓자 김정희가 그것을 써준 것으로 여겨진다. 한 줄에 4글자씩 21줄을 해서로 쓰고 검은 먹을 입힌 “완당(阮堂)”과 “김정희인(金正喜印)”이 찍혀있다.
    글씨는 당(唐)구양순(歐陽詢)과 안진경(顔眞卿)의 서풍을 바탕으로 청(淸)옹방강(翁方綱)의 필의(筆意)가 가미되어 있다. 이는 해서체에 관한 김정희의 시각을 잘 대변해주는 예이며, 그런 점에서 노년 해서의 기준작이 될 만하다. 글씨 상하단과 표장 사이에 찍힌 각각 35개의 인영(印影)과 좌우측 표장에 찍힌 10개·9개의 인영은 인주색이 같아 동시에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하단의 "황산(黃山)”, 우측의 “옥경산방(玉磬山房)”, 좌측의 “옥경서재(玉磬書齋)”와 “묵소거사(默笑居士)”·“김유근인(金逌根印)”은 모두 김유근과 관련된 인장이다.
    이 글씨의 제작 시기는 표장에 김유근의 인장이 찍혀 있는 점에서 그가 사망한 1840년을 하한(下限)으로 잡을 수 있으며, 또 김유근이 만년에 4년간 실어증으로 고생한 것과 관련하여 1837년을 상한(上限)으로 잡을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김유근 말년의 별호인 ‘묵소거사(默笑居士)’에 대한 자찬문(自讚文)을 김정희가 썼다는 점에서 이들 간의 교유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유지복(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