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진흥(金振興)

서예인물

 조선후기 「대학장구」·「전해심경」 등의 작품을 낸 서예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진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전해심경
이칭
흥지(興之), 대이(待而), 송계(松溪)
분야
서예
유형
인물
성격
서예가
성별
출생일
1621년
사망일
미상
본관
선산(善山)
저작
대학장구, 전해심경
시대
조선-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대학장구」·「전해심경」 등의 작품을 낸 서예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관은 선산(善山). 자는 흥지(興之) 또는 대이(待而), 호는 송계(松溪). 1654년 역과(譯科)에 급제하였는데, 글씨를 잘 써 전문학관(篆文學官)에 등용되었으며, 관직은 호군(護軍)에 이르렀다. 여이징(呂爾徵)에게 전(篆)을 익혔고, 명나라 사신 주지번(朱之蕃)의 전결(篆訣)을 얻어 이를 꾸준히 연구하였다.
마침내 38체(體)에 통달하여 전서(篆書)로 그 이름을 떨쳤다. 그가 쓴 것으로 『대학장구(大學章句)』·『전해심경(篆海心鏡)』이 간행되었는데, 송시열(宋時烈)·이서하(李瑞夏)·김만기(金萬基)·여성제(呂聖齊)의 서발(序跋)이 있다.
『대학장구』는 『대학』을 38체로 쓴 것으로, 대소전(大小篆)을 비롯하여 고문기자(古文奇字) 구룡운로체(龜龍雲露體)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나 글자의 수는 많지 않다. 또한, 당시의 전운서(篆韻書)들이 소략하고 법에 어긋난다고 보고, 그는 옥저전(玉筯篆)을 중심으로 『전해심경』이라는 운서를 지었다(5권 2책).
각 글자의 변법(變法)도 연구하여 기문이법(奇文異法)까지 다양하게 실었다. 당시로서는 전서대전(篆書大全)이라고 여길 만큼 내용이 풍부하며, 또한 김진흥 자신이 필생의 작업으로 이룩하였다는 점에서 조선시대 서예사 연구자료로서 적지않은 가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계명구락부,192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완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