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노고산독재동추사필적암각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노고산독재동추사필적암각문(老姑山篤才洞秋史筆蹟岩刻文)

    서예문화재 | 유적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에 있는 조선후기 유학자 미수허목 관련 암각문.   시도기념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노고산독재동추사필적암각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에 있는 조선후기 유학자 미수허목 관련 암각문.시도기념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기도 기념물 제97호. 노고산 중턱 곡릉천 계곡의 자연암반 9곳에 새겨져 있다.
    우선 “미수선생장리지소(眉叟先生杖履之所)”라는 해서 필적은 조선 중기의 유학자 미수허목(許穆, 1595∼1682)이 1658년 이곳 독재동을 다녀가면서 새겨졌다고 보인다. 그 좌우에 “李時善□”과 “壬戌·篤才洞·記言始得”이란 미수 풍의 전서가 있어 제자 이시선(李時善, 1625∼1715)에 의해 이루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또 다른 암반에는 가로로 “몽재(夢齋)”라는 웅건한 필세의 행서가 있는데(세로 약 50㎝), 말미에 “秋史”라 새겨져 있어 조선 후기의 유명한 문인서예가 추사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필적임을 알 수 있다. “몽재”가 누구의 호인지는 미상이며, 그 아래쪽에 새겨진 “甲子·庚午·戊戌·甲寅”이란 간지도 무엇을 뜻하는지 미상이다. 이곳에 김정희의 필적이 남겨진 연유는 확인되지 않지만, 혹 그가 1816년(순조 16)과 이듬해 진흥왕순수비(眞興王巡狩碑)를 살펴보고자 북한산에 두 차례 갔을 즈음에 이곳에 들리지 않았을까 추측될 뿐이다.
    이밖에 해서로 쓰인 “독재동(篤才洞), 유마폭(流磨瀑), 만의와(萬懿窩), 충서근(忠恕勤), 예서로 쓰인 가탁천(可濯泉)” 등 필치가 다른 글씨가 있는데 쓴 사람은 미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0년)
    이완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