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慶州鍪藏寺址阿彌陀佛造像事蹟碑)

    서예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암곡동 무장사지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탑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암곡동 무장사지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탑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125호. 높이 1.33m. 비신(碑身)은 현재 경복궁 근정전 회랑에 훼손된 채로 보관되어 있으며 절터에는 비신을 받쳤던 귀부와 이수만이 남아 있다. 이 비는 신라 제39대 소성왕의 비 계화부인(桂花夫人)이 왕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아미타불상을 조성할 때 세운 것으로, 건립연대는 801년으로 추정된다.
    이수에는 ‘阿彌陀佛□□(아미타불□□)’이라는 여섯 글자를 2행으로 새겼는데, 이수 왼쪽 면에는 김정희(金正喜)의 조사기가 별도로 기록되어 있다. 현재 쌍귀부는 부러져 없어졌으며 이수의 일부분도 부러졌다. 귀부의 발은 도식화되었으며 귀갑 중앙에 장방형의 높다란 비좌를 설정하고 비좌 네면에 십이지신상(十二支神像)을 조각하였다.
    이처럼 귀부에 십이지신상을 조식한 것은 퍽 특이한 예에 속한다. 잘린 이수에는 반룡(蟠龍)주 01)이 운기문(雲氣文) 속에서 앞발로 여의주를 잡고 있어서 통일신라 초기에 조성된 신라태종무열왕릉비(新羅太宗武烈王陵碑) 이후 이수가 남아 있는 예가 없는 통일신라기 이수의 변천을 파악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승천하지 않은 용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영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