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단속사대감국사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단속사대감국사비(斷俗寺大鑑國師碑)

    서예유적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에 있었던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대감국사 탄현의 탑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단속사대감국사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단속사 대감국사비 탁본(탑본)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에 있었던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대감국사 탄현의 탑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172년(명종 2)에 만들어진 것이나 현재는 망실되었다. 이지무(李之茂)가 비문을 짓고, 기준(機俊)이 쓰고 전액(篆額)도 하였다. 자경(字徑)은 1.5cm로 행서로 되어 있다. 문경 김룡사(金龍寺)에 그 사본이 수장되어 있다.
    대감국사 탄연(坦然)의 탑비로 탄연은 휘이고 사호(賜號)는 대감, 속성은 손씨(孫氏)이며 밀양사람이다. 호를 묵암(默庵)이라 하였는데 당시 필적이 가장 정묘하고 저명하였다. 비에는 그의 출생에서부터 19세에 출가하고 90세에 입멸할 때까지의 행적을 비교적 상세히 기술하였다.
    한편, 글씨는 왕희지(王羲之)의 필법을 잘 체득하여 쓴 것으로, 결체(結體)를 죄어놓아 엄밀하며 그 유려함과 주경한 필력의 필치는 고려시대의 매우 발전된 행서의 면모를 잘 보여주고 있다.
    『서정(書鯖)』에는 이 비문에 대하여 “성교서(聖敎序)를 모방하였다고 하겠으나 대감의 필법을 배워 이 비를 썼구나.”라고 기록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

    •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上)

    • 『한국금석총목(韓國金石總目)』(장충식 편,동국대학교출판부,1984)

    •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계명구락부,192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선주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