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태종무열왕릉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태종무열왕릉비(慶州太宗武烈王陵碑)

    서예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서악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태종무열왕릉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서악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높이 2.1m. 국보 제25호. 신라 제29대 태종무열왕릉의 비로서 현재 귀부(龜趺)와 이수(螭首)만 남아 있을 뿐 비신은 소실되었다.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에 의하면 이 비는 무열왕이 승하한 661년에 건립되었으며, 비문(碑文)은 김인문(金仁問)이 썼다고 하나 정확한 자료는 남아 있지 않다.
    비의 아래에는 귀부를 놓고 위에는 이수를 얹은 형식은 중국에서 유래한 것이지만 이 비의 조각수법은 독창적이다. 귀부의 머리는 거북모양으로 목은 높이 쳐들고 발을 기운차게 뻗고 있어 전체는 앞으로 전진하고 있다. 과감한 기상을 보여주면서도 표정은 과격하지 않고 오히려 명랑하다. 비좌(碑座)는 연꽃으로 이루어져 있고 귀갑은 4중의 육각형 귀갑문이 조각적인 수법으로 새겨져 있다.
    이수는 좌우 3마리씩 놓여 있는 용이 서로 상대방의 앞발을 꼬리로 꼬아 전체는 좌우대칭형을 이루고 있는데, 다리의 표현, 용의 비늘 하나 하나가 생동감 있게 조각되어 있다. 귀부와 이수를 구성하고 있는 각 부분은 각자 생기가 있으면서도 전체와 조화되어 있으며 완전한 짜임새를 보여준다.
    귀부의 머리나 귀갑의 외형, 이수 등 그들의 윤곽은 완만한 곡선으로 단순화된 형태를 이루고 있으며, 탄력성 있는 양감(量感)을 지니고 있어서 당시의 불상에서 볼 수 있는 충만한 조각성과 공통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통일신라 초기의 조각들이 보여주는 이상화된 사실주의 양식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
    신라 말기가 되면 귀부·비신·이수 셋으로 이루어지는 전체 형식은 변하지 않으나, 귀부와 이수, 각각의 조각양식은 격동적이고 율동적인 모습으로 변천한다. 말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월광사원랑선사탑비(月光寺圓郎禪師塔碑, 보물 제360호)를 들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미술전집  (정영호 편, 동화출판공사, 1973)

    • 국보  (정영호 편, 예경산업사, 1984)

    • 「신라말고려초기의 귀부비(龜趺碑)와 부도연구」 ( 이은기 ,『역사학보』 71,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은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