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慶州皇南洞孝子孫時揚旌閭碑)

    서예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고려시대의 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고려시대의 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68호. 1182년(명종 12) 건립. 높이 1.97m, 너비 44.6㎝. 고려시대 사람 손시양(孫時揚)의 효행을 표창하는 정문(旌門)의 설치 내력을 기록한 비이다.
    이 비는 방주형(方柱形)의 석재로 대석과 개석이 없다. 앞면에는 자경(字徑) 30㎝의 해서(楷書)로 ‘孝子里(효자리)’ 3자가 깊게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글자 지름 4.5㎝로 5행 130자의 해서체 비문이 새겨져 있다.
    비문의 내용은 부모가 돌아가신 뒤 각각 3년간 여묘(廬墓)한 손시양의 효행을 동경유수(東京留守) 채정(蔡靖)이 왕에게 올려 마을에 널리 알리게 되었다는 것으로 비문은 채정이 지었다.
    이 비는 고려시대에 건립된 일반적인 비의 형식과 달리 방주형으로 석표(石標) 형식을 띤 점이 특색이며, 고려시대 불교관계 이외의 비문으로서 희귀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완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