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문원공회재이언적신도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문원공회재이언적신도비(文元公晦齋李彦迪神道碑)

    서예문화재 | 유물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연일읍 달전리에 있는 조선 중기 문신 이언적(李彦迪)의 신도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문원공회재이언적신도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연일읍 달전리에 있는 조선 중기 문신 이언적(李彦迪)의 신도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중기의 문신 회재(晦齋) 이언적(1491-1553)을 기리기 위하여 1586년(선조 19)에 건립한 신도비이다. 비석은 1577년(선조 10)에 세운 경주 옥산서원(玉山書院) 소재 이언적 신도비와 함께 2006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비의 전체 높이는 300㎝, 비신은 180㎝이며, 비문의 글씨는 손엽(孫曄, 1544~1600)이 썼다. 신도비명은 기대승(奇大升, 1527~1572)이 지었다. 참고로 옥산서원의 신도비는 이산해(李山海, 1539~1609)가 글씨를 썼다. 신도비 인근에는 이언적의 신위를 모신 달전재사(達田齋舍)가 있는데,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02호로 지정되어 있다. 비의 주인공인 이언적은 경상북도 경주에서 태어났으며, 본관은 여주(驪州)이다. 초명은 ‘적(迪)’이었으나 중종의 명으로 ‘언(彦)’ 자를 더하였다. 자는 복고(復古), 호는 회재(晦齋)·자계옹(紫溪翁)이다. 1531년(중종 26) 사간직에 있으면서 김안로(金安老, 1481~1537)의 중임을 반대하다 파직되어 경주 자옥산에 들어가 성리학 연구에 전념하였다. 1545년(명종 즉위년)의 을사사화 때 추관(推官)을 지낸 뒤 관직에서 물러났다. 1574년(선조 7) 양재역벽서사건(良才驛壁書事件)에 무고하게 연루되어 강계로 유배되어 그곳에서 죽었다. 1569년(선조 2) 종묘(宗廟)의 명종(明宗) 묘정에 배향되었으며, 1610년(광해군 2) 문묘에 종사되었고, 옥산서원(玉山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원(文元)이다. 이 신도비는 이언적의 묘소 앞에 자리하고 있는데 그에 관한 역사적 평가 등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치를 지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김은영(구례군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