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보소당인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보소당인존(寶蘇堂印存)

    서예문헌

     조선후기 헌종 연간에 신위와 조두순이 보소당에 수장되어 있는 인장을 모아 엮은 인보(印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보소당인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헌종 연간에 신위와 조두순이 보소당에 수장되어 있는 인장을 모아 엮은 인보(印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헌종의 당호(堂號)인 보소당에 수장되어 있는 도서(圖書)주 01)를 모았으므로 보소당인존이라 이름하였다.
    본래 내부(內府)에 소장되어 내려오던 태조 이래 열성조의 어용인장(御用印章)과 중국 명말·청초의 전각가(篆刻家)들의 각인(刻印)이나 헌종의 애용인(愛用印)을 수록하고 또 명인들의 용인(用印)까지 모아서 인보를 꾸몄다.
    『보소당인존』은 모두 3권으로, 제1권에는 내부에 수장되어 있는 명·청대의 전각을 수록하고, 제2권에는 헌종의 용인을, 그리고 제3권에는 김정희(金正喜)·정약용(丁若鏞) 등 명사의 용인과 사구인(詞句印)을 수록하였다.
    원래 『보소당인존』은 전 2권이었으나 화재로 소실된 부분을 고종의 명으로 보각(補刻)하였으며, 또 제3권은 일부명사들의 용인을 첨부하였을 가능성이 짙다. 이 인존에 수록되어 있는 인장은 모두 600여과(顆)에 달하며 조선시대 인보의 대표적인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보소당인보해설(寶蘇堂印譜解說)」(제홍규,『월간 문화재』24,1973.12)

    • 「한국인장(韓國印章)의 역사(歷史)」(김양동,『한국의 인장』,국립민속박물관,198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인장을 말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응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