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규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규한(閨恨)

    연극작품

     이광수(李光洙)가 지은 단막 희곡.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규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이광수(李光洙)가 지은 단막 희곡.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광수(李光洙)가 지은 단막 희곡.
    1917년 1월 『학지광 學之光』 제11호에 발표되었다. 이 작품이 쓰여질 무렵, 작가의 다른 소설이나 논설처럼 조혼(早婚)이 빚는 폐단과 비극적 양상을 다루고 있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17세에 세 살 아래인 김영준에게 출가한 이씨는 남편의 일본유학으로 고독하고 힘겨운 시집살이를 하고 있다. 이씨가 이웃에 사는 백림(伯林) 유학생의 부인인 최씨와 동병상련(同病相憐)의 정을 나누고 있는 자리에 시동생 병준이 뛰어들어 남편에게서 온 편지를 전해준다.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의 비상한 관심 속에서 개봉된 김영준의 편지는 자신의 의사에 따르지 않고 부모에 의해 강제로 한 결혼은 무효라는 일방적인 이혼 통고였다. 이 통고에 충격을 받은 이씨는 그 자리에서 실성해버리고, 다른 가족들은 김영준을 비난하는 한편, 이씨를 구호하느라 부산한 가운데 작품은 끝나고 있다.
    이상의 간단한 작품 줄거리에서도 드러나듯이 이 작품은 조혼의 폐해를 당사자인 여성의 비극으로 형상화한 데 특징이 있다. 이 점은 같은 해에 발표된 이광수의 단편소설 「어린 벗에게」가 당사자인 남성의 관점에서 조혼의 폐단을 논하고 있는 것과는 좋은 대조를 보이고 있다.
    일부 학자는 이 작품이 개인 의식에 눈 뜬 근대 시민사회를 표현한다고 보아 근대 희곡의 효시에 해당하는 작품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다른 한편에서는 중요한 작중인물인 김영준과 그의 아내 이씨의 성격에 사실성이 부족하다고 보고 이 작품 역시 신파연극적인 통속극에 불과할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이 작품의 인물 성격에 사실성이 결여되어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인물 성격에 나타나는 이러한 결함은 이광수가 신파극에 이끌린 결과라기보다는 극작의 미숙성으로 판단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며, 그런 의미에서 이 작품은 미숙하지만 나름대로 근대극의 새싹에 해당한다고 하겠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