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길떠나는가족(길떠나는家族)

연극작품

 이중섭의 삶과 예술을 소재로 한 김의경의 희곡을 연출한 작품.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길떠나는가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이중섭의 삶과 예술을 소재로 한 김의경의 희곡을 연출한 작품.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이중섭이 저승길로 떠나는 장면으로 시작해서 이중섭의 삶의 여정과 예술혼을 짚어보는 서사극적 구성을 취한다. 빈 무대에서 유년시절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공간을 포괄하는 장면들과 배우들의 역할 변신, 이중섭의 그림을 형상화하는 배우들의 움직임, 간소한 무대장치, 오브제 활용, 신속한 장면 전환 등 서사극적 기법으로 표현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중섭의 생애와 화가로서의 활동에 드리운 한국 현대사의 비극, 가난, 이데올로기 문제가 교직된다. 고향 원산에서 조선의 황소를 민족 혼으로 여기며 소나 한국의 자연을 그리던 중섭은 스승의 권유로 동경 유학을 떠난다. 그는 일본 미술계에서 두각을 나타내지만 조국에 대한 그리움으로 고향으로 돌아온다. 연인 마사코가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찾아와 결혼식을 올린다. 6·25전쟁이 발발하고 형이 공산당에 끌려가 처형당하자 어머니와 헤어져 가족들을 데리고 월남한다. 궁핍한 생활에도 불구하고 예술정신을 고집하는 중섭 때문에 가족은 극심한 생활고를 겪게 되고, 마사코는 애들을 데리고 일본으로 돌아간다. 중섭은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억누르며 그림에 몰두하지만 가난에 시달리고, 정신이상 증세를 보이다가 죽음을 맞는다.
1991년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올린 초연작은 이중섭의 그림에 나오는 아이, 꽃, 물고기, 게, 나비, 새, 소 등을 배우들의 오브제와 움직임으로 형상화하여 성공적인 ‘미술의 연극화’ 미장센을 보여주었다. 이 공연은 제15회 서울연극제 최우수상, 희곡상, 연기상(김갑수)을 수상했으며, 다음해에는 호암아트홀에서 재공연을 가졌다. 2001년 기국서의 연출로 서울시극단이 일본 도가산방, 도꾜 신국립극장, 세종문화회관 소극장에서 공연을 가졌다. 2009년에는 서울연극제 30주년 기념작으로 선정되어 임형택 연출로 극단 서울공장에서, 2014년에는 이윤택 연출로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을 가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중섭의 일대기와 예술혼, 그의 그림들을 서사극적 양식과 오브제, 배우들의 움직임에 담아 형상화한 ‘예술연극’ 장르의 성공작이다. 이중섭의 일대기를 그린 전기 형식의 희곡이 평면적 구성을 취하고 있다면, 연출은 이중섭의 그림에 나오는 모티프들을 오브제와 배우들의 움직임, 음악적 리듬으로 생동감있게 형상화해 입체화 시켰다. 희곡과 연출의 상생으로 한국 현대극의 대표작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4년)
김성희(한양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