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승호(金勝鎬)

연극인물

 해방 이후 「소」, 「무지개」, 「갈매기」 등에 출연한 배우.   영화배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승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소」, 「무지개」, 「갈매기」 등에 출연한 배우.영화배우.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명은 해수(海壽). 서울의 보성고등보통학교(普成高等普通學校)를 졸업하고 1935년에 당시 상업주의연극의 산실이었던 동양극장(東洋劇場) 전속 청춘좌(靑春座)에 처음 연구생으로 입단한 이래, 1950년대말까지 약 25년간 연극계에서 활동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광복 후에는 극단 신협(新協)에서 유치진(柳致眞)의 「소」, 이만택(李萬澤)의 「무지개」, 차범석(車凡錫)의 「갈매기」 등에 출연했다.
그의 천성적인, 서민풍의 구수한 연기가 드러난 것은 유치진의 「소」에서 ‘개똥이’역을 맡으면서부터이다. 또한 그의 연기가 더욱 돋보이기 시작한 것은 연극에서보다 1950년대 후반 영화계로 진출하면서부터라고 할 수 있다.
좁은 공간에서 많은 실험정신을 보여주어야 했던 연극무대보다 당시 대중적 인기에 편승한 활달하고 서민적인 영화가 오히려 더 그의 선천적인 적성에 맞았다고 할 수 있다.
그는 영화연기생활을 하면서 영화인협회 이사장직을 역임했으며, 문교부주최 우수영화주연상(1956), 제1회 영화평론가협회 남우상(1958, 인생차압에서), 제1회 부일영화상(釜日映畫賞) 남우주연상(1959), 제7·8회 아세아영화제 주연남우상(1959·1960), 제5회 청룡영화상 주연상(1967) 등을 수상하였다.
그의 첫 영화출연작품은 1946년 10월 서울 국제극장에서 개봉된 「자유만세」로, 이 작품은 광복 후 고려영화사가 처음으로 제작한 본격적인 극영화이며, 우리 나라 영화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했던 작품이다. 이어서 1947년에 「해방된 내 고향」(전창근 각본·감독)에서 중요한 역을 맡음으로써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그는 수많은 작품에서 그 천성인 후덕하고도 유순하며 텁텁한 연기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의 연기는 주로 세 가지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첫째 희극배우로서의 가능성(시집가는 날·인생차압 등), 둘째 한국 서민상의 이미지(곰·굴비·박서방 등), 셋째 중후한 신파적인 연기(육체의 길·하루살이인생·잔발잔 등)로 볼 수 있다.
특히 왕후장상에서 지게꾼에 이르기까지의 연기를 통해 풍기는 그의 개성과 정신은 언제나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주변 인생들의 애환과 비애를 느끼게 해 대중들의 공감을 얻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한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