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성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성좌(開城座)

    연극단체

     1912년 이기세(李基世)가 개성군 서부 관전리(館前里)에 세운 극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성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1912년 이기세(李基世)가 개성군 서부 관전리(館前里)에 세운 극장.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개성 최초의 극장이다. 실제 극장의 주인은 백성일(白誠一)이었고, 일본에서 2년간 연극공부를 하고 돌아온 이기세가 극장 운영을 맡았다.
    개성좌가 설립되면서 이기세는 신파극단 유일단(唯一團)을 조직하였고, 개성좌를 중심으로 공연활동을 하였다. 개성좌의 첫 공연은 1912년 11월에 유일단이 공연한 「처(妻)」였으며, 이어서 「불여귀(不如歸)」·「장한몽(長恨夢)」·「자기의 죄」등을 공연하였다.
    그러나 재정난에 부닥치게 되자 개성좌의 운영자이자 유일단 단장인 이기세는 1912년 12월초 개성좌에서의 연극공연을 중지하고 유일단을 이끌고 상경하였다. 유일단이 서울로 떠나버리자 개성좌는 연극과 연예물을 공연하면서 영화를 주로 상영하였다.
    개성좌는 당시 대부분의 극장 건물주가 일본인이었던 것과는 대조적으로 한국인이 건물주인 극장이었고, 1940년대까지 개성 유일의 극장으로서 향토 공연장의 구실을 다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신극사연구(韓國新劇史硏究)』 ( 이두현 ,서울대학교출판부,196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민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