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효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효실(姜孝實)

      영화인물

       연극·영화배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효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연극·영화배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평양 출생. 북한 최초의 극영화 「내 고향」(1949)의 감독인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강홍식(姜弘植)과 ‘눈물의 여왕’으로 알려진 여배우 전옥(全玉)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7세 때 평양국립극장 무대에 처음 올랐고, 1952년 극단 신협(新協) 단원으로 출연하면서 본격적인 연극 활동을 시작, 영화계에도 진출하였다.
      1963년 극단 산하의 창립 단원으로 참여하고 국립극단 전속단원(1965)을 거쳐 다시 산하에 정착하였으며, 그동안 「대수양(大首陽)」(1959, 신협·민극 합동공연)·「죄와 벌」(1960, 신협)·「한강은 흐른다」(1962, 드라마센터)·「울어도 부끄럽지 않다」(1965, 국립극단)·「이민선」(1966, 국립극단)·「북간도」(1968, 극립극단)·「휘가로의 결혼」(1969, 실험극장)·「고독한 여우」·「부활」(1969, 배우극장)·「우리」(1970, 산하)·「페드라」(1970, 성좌)·「왕교수의 직업」(1970, 산하)·「사랑」(1971, 동랑)·「키브스의 처녀」(1972, 산하)·「약산의 진달래」(1974, 산하)·「새야새야 파랑새야」(1974, 산하)·「유리동물원」(1974, 산하)·「세일즈맨의 죽음」(1976, 산하)·「사랑하는 마리」(1977, 산하) 등 연극에 출연하였다.
      영화로는 데뷔작인 「주검의 상자」(1956, 김기영 감독, 최무룡 공연) 외에「잃어버린 청춘」(1957, 유현목 감독)·「오 내고향」(1959, 김소동 감독)·「」(1959, 강찬우 감독) 등 6편 내외를 남겼으나 1960년대 이후에는 특별한 활동이 없었다.
      이 밖에 「수정탑」(1957, 조남사 작, 민구 연출, 기독교 방송) 등 라디오 드라마와 텔레비젼 드라마가 다수 있다. 선이 뚜렷한 서구적인 마스크로 창작극보다는 번역극에서 적역을 만났다는 평을 들었다.
      대표적인 연기로는 희랍의 비극을 현대 감각에 맞게 재현시킨 한국연극영화예술상 여자연기상 수상작 「페드라」에서 남편의 아들과 불륜관계에 빠진 계모 페드라 역이 꼽힌다. 동아연극상 여자연기상(1970) 등을 받기도 했다. 남편이었던 배우 최무룡과의 사이에 같은 길을 걷는 아들 민수를 두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0년)
      김종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