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척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척자(開拓者)

    영화작품

     이광수(李光洙) 원작, 이경손(李慶孫) 감독의 영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척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이광수(李光洙) 원작, 이경손(李慶孫) 감독의 영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키네마사 제1회작, 7권. 1925년 7월 10일 단성사에서 개봉된 무성영화시대 영화작품이다. 니시가와(西川秀洋) 촬영, 김정숙·주인규(朱寅奎)·남궁 운(南宮雲)·윤봉춘(尹逢春)이 출연하였다.
    원작은 이광수가 1917년『매일신보』에 연재한 동일제목의 「개척자」로서 근대소설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 작품은 과학자인 주인공 김성재를 통해서 물질적 세계와 정신적 세계를 개척한다는 내용이다.
    그 주제는 민족사상을 교화하고 따라서 민주주의 정신을 함양하기 위한 것으로서 봉건시대를 탈출한 젊은이들이 애정의 자율성까지 선언한다는 내용의 차원 있는 주제극이다.
    극히 퇴폐적이고 유치한 통속소설만을 피상적으로 적당히 윤색하여 연극으로, 혹은 영화로 흥행에만 치중하고 있던 당시의 편협적인 세풍과는 달리 문예소설을 선택하였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어제의 낡은 시대는 가고 이제 오늘의 새로운 시대가 온 것이다. 오늘의 시대는 현재를 살아가는 정신이 중시된다.”고 주장한 감독 이경손은 새로운 민족개척의 정신을 이 작품 가운데서 실현해보려고 애썼다.
    이러한 그의 작가정신이 이광수의 문학과 그 접촉이 이루어졌다고 하는 것은 우리 초기영화사상 큰 의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당시의 영화수준으로서 이러한 문예작품을 기획한다는 것은 큰 모험이었으며, 이 때문에 이 작품은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좌절되었다.
    만약, 이 작품이 성공하였더라면 아마 오늘날 한국영화는 상당히 발전되었을 것이라고 후세들은 말하고 있다. 그 뒤 얼마동안 수준있는 문학작품과의 접촉은 단절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현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