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후지리탑동석불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후지리탑동석불(後池里塔洞石佛)

    조각문화재 | 유물

     전라북도 정읍시 영원면 후지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후지리탑동석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정읍시 영원면 후지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체 높이 1.66m, 불상 높이 0.96m.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98호. 중대석(中臺石)이 결실된 대좌 위에 가부좌한 비로자나석불로 현재 머리가 없어지고 불상 표면은 마멸이 심하다.
    법의(法衣)주 01)통견(通肩)주 02)으로 양어깨에서 겨드랑이 사이로 모이는 쐐기형의 굵은 골 주름이 선명하다. 복부에는 군의(裙衣)를 묶은 허리띠 매듭이 노출되어 있다.
    오른손을 위로, 왼손을 아래로 하여 지권인(智拳印)주 03)의 수인을 맺었다.
    하지만 작고 가느다란 손과 양팔을 몸에 바짝 붙여 움츠린 자세, 빈약한 하체 등, 이 불상 역시 지권인의 여래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팔과 신체 사이의 조형이 유기적으로 조화되지 못한 상태이다.
    대좌는 역동적인 연꽃이 조각된 사각 대좌로 방형(方形)주 04) 지대석(地臺石)까지 완비하였다. 상대석과 하대석의 연꽃은 볼륨이 강한 8엽의 복판(複瓣)주 05)으로 이루어진 앙련(仰蓮)주 06)복련(覆蓮)주 07)이다. 하대석의 받침에는 2구씩의 안상(眼象) 무늬가 새겨져 있다.
    당당함을 잃은 밋밋한 상체와 좁고 낮은 하체, 위축된 지권인의 신체 조형, 잎 끝이 예리하게 반전하는 복판 연화문의 형식 그리고 섬약한 안상 무늬의 형식 등에서 조성 시기는 고려 초로 추정된다.
    현존하는 전라북도 지방의 석불들은 통일신라 후기의 것은 적고, 후삼국시대나 고려시대의 것이 많다. 그리고 여래상은 일반적인 통인(通印)이나 설법인(說法印)의 입상이 대부분이다.
    이 석불은 비록 머리가 없지만 전라북도 지방에서도 지권인(智拳印)주 03)의 여래형 비로자나불이 조성되었음을 알려 주는 귀중한 예이다. 이외의 전라북도 지방 비로자나불로는 임실의 중기사(中基寺) 석불 정도가 알려져 있을 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북문화재대관(全北文化財大觀) -도지정편-』(전라북도,199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중이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
    주02
    어깨에 걸침
    주03
    왼손 집게손가락을 뻗치어 세우고 오른손으로 그 첫째 마디를 쥔 손 모양
    주04
    네모반듯한 모양
    주05
    겹잎
    주06
    위로 향하고 있는 연꽃잎
    주07
    아래로 향하고 있는 연꽃잎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곽동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