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평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평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加平懸燈寺木造阿彌陀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경기도 가평군 현등사 극락전에 봉안되어 있는 조선시대의 목조아미타불좌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평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가평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
    이칭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
    분야
    조각
    유형
    문화재
    지정기관
    경기도
    지정부류
    시도유형문화재
    지정번호
    제183호
    , 유물
    성격
    불상
    시대
    조선-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가평군 현등사 극락전에 봉안되어 있는 조선시대의 목조아미타불좌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83호. 전체 높이 138.5㎝, 불상 높이 111㎝, 무릎 폭 78㎝, 대좌 높이 27.5㎝. 극락전에 목조아미타좌상과 함께 봉안되어 있는 관음보살상과 지장보살상은 근년에 제작된 것이다. 양손은 따로 제작한 다음 끼워 넣었으며 불상의 밑바닥에는 원형의 복장 구멍 흔적이 남아 있다.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에 대한 기록은 불상 뒤에 걸려 있는 아미타회상도(阿彌陀會上圖)에 적혀 있는 “건륭(乾隆) 24년(1759)에 아미타불을 개금하고 후불미타회상도(後佛彌陀會上圖) 1부를 조성하였다”라는 화기(畵記)가 유일하다. 따라서 목조아미타불좌상은 늦어도 1759년 이전에는 현등사에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은 통견(通肩)식으로 법의를 착용하였고 가부좌를 취하고 있다. 머리, 상체, 그리고 하체의 비례는 적절한 편이다. 불상의 측면을 보면 약간 뒤로 젖혀진 상체와 목을 앞으로 내밀고 있는 머리를 볼 수 있다. 머리는 장방형의 둥근 형태로, 작고 뾰족한 나발(螺髮) 사이로 원통형의 낮은 정상 계주(髻珠)와 반원형의 중앙 계주가 조각되어 있다. 상호(相好)는 원호를 그리는 눈썹과 미간(眉間) 사이에 살짝 돌출된 백호(白毫), 적당하게 뜬 눈, 콧방울과 콧구멍이 음각된 코, 폭이 넓은 인중, 꾹 다문 입, 큰 귀를 갖추고 있다. 목에는 삼도(三道)를 입체적으로 표현하였다.
    수인(手印)은 아미타불의 설법인(說法印)을 결하고 있다. 즉 오른손을 어깨까지 들어 올려 손바닥을 앞으로 향한 채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있으며, 왼손도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있는데 손바닥은 위로 향하여 있다. 손은 통통한 편이나 손가락은 가늘고 길며 손톱이 표현되었다. 손바닥에는 ∦자 모양의 손금이 새겨져 있다.
    목조아미타좌상은 대의(大衣)와 승각기(僧脚崎) 등을 입고 있다. 법의는 약간 두꺼운 편이지만 신체의 굴곡을 따라 유기적으로 표현되었다. 왼쪽과 오른쪽 무릎 앞에서 수평으로 가로 지른 두세 줄의 법의 주름을 제외하고는 왼쪽 발목을 감고 양다리 사이로 내려오는 법의 자락에서 볼 수 있듯이 꺾이거나 접혀지는 것이 매우 자연스럽다. 일반적으로 불상에서 볼 수 있는 승각기의 띠 위아래에 표현되는 접혀진 주름은 보이지 않지만, 띠를 묶음으로써 자연스럽게 돌출되는 복부를 사실적으로 표현하였다. 불상의 측면과 뒷면은 정면보다는 입체적이거나 활달하지 않지만 여러 곳에서 입체감을 부여하려는 시도가 보인다.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은 전체적인 비례와 얼굴 표정, 조형적인 특징, 법의 주름의 처리 방식 등에서 17세기 후반부터 나타나는 불상의 특징들이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특징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은 상체를 뒤로 젖히고 머리를 약간 앞으로 내민 모습이 특징이다. 또한 목을 감싸고 양쪽 가슴 앞으로 흘러내린 뾰족한 옷자락과 왼쪽 발목을 덮고 아래로 드리워진 법의 주름은 이 불상이 지닌 특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현등사 목조아미타좌상은 후불화인 아미타회상도의 화기를 통하여 1759년에 개금된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아미타회상도에 그려져 있는 아미타불상과 목조아미타좌상은 양식적으로 많은 차이가 있어서 개금이 불상 조성과는 관련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 목조아미타좌상은 정확한 조성 배경을 알려주는 구체적인 기록은 없으나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법의 표현이 독특하여 조선 후기 불교 조각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배재호(용인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