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리마애여래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리마애여래상(甘里磨崖如來像)

      조각문화재 | 유물

       경상남도 창녕군 고암면 감리 산 64번지 화왕산의 화강암벽에 새겨진 통일신라시대의 마애여래입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리마애여래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경상남도 창녕군 고암면 감리 산 64번지 화왕산의 화강암벽에 새겨진 통일신라시대의 마애여래입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불신 높이 265cm. 어깨 폭 100cm.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46호. 주변에는 고려시대의 기와 편들이 보이는 점으로 미루어 보아 불상 주변에 작은 규모의 전각 등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화강암벽에 부조(浮彫)주 01)된 불상으로 불신의 윤곽 주변을 움푹하게 파내어 부조의 두께를 더욱 높게 하였다.
      양쪽 어깨 상부와 왼손, 오른팔과 손 그리고 신체의 하부 등이 훼손되었으며 전체적으로 마멸이 심하며 보존 상태가 좋지 않다. 머리칼은 나발(螺髮)주 02)인지 소발(素髮)주 03)인지 알 수 없다. 그러나 둥근 육계(肉髻)주 04)가 표현되었으며, 시멘트로 약간의 보수를 하였다.
      특히 얼굴은 심하게 마모되어 눈이나 코, 입 등의 세부 표현이 남아 있지 않다. 하지만 턱 밑으로 가지런하게 돌아가는 윤곽선이 남아 있어 동그란 얼굴임을 알 수 있다. 목에는 삼도의 흔적이 뚜렷하며 귀는 길어 어깨까지 내려오는데 왼쪽 귀는 떨어져 나갔다. 통견(通肩)주 05)법의(法衣)주 06)를 걸쳤다.
      가슴 위를 드러내며 늘어지는 옷자락은 U자형의 주름을 형성하며 무릎까지 길게 늘어져 내려온다. 그 이하는 마모되어 발은 남아 있지 않다. 법의가 몸에 밀착되어 얇은 질감을 느끼게 한다. 오른손은 들어서 가슴에 대고 있는데 팔 부분은 떨어져 나갔다. 그러나 손바닥을 펼친 모습은 아니며 집게손가락만 길게 남아 있다. 어깨와 함께 왼쪽 손 역시 팔뚝으로부터 떨어져 나가고 없다.
      한 줄로 선각(線刻)주 07)된 원형 두광(頭光)주 08)을 갖추었으며 불신의 윤곽을 따라 신광(身光)주 09)을 표현하였다. 선각의 깊이가 매우 얕게 남아 있으며 내부에는 아무런 조식(彫飾)주 10)도 가하지 않았다.
      무릎 아래가 마모되어 대좌를 확인할 수는 없으나 신체 비례로 보아 그리 높은 대좌는 아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상 자체의 조각 기법과 비교하면 광배나 대좌의 표현은 매우 소략한 편이다. 고부조의 단정한 자세와 함께 비례가 정연하며 탄력 있는 신체 표현 그리고 몸 앞으로 유려하게 늘어지는 옷주름의 조각 표현이 뛰어난 점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 작품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돋을새김
      주02
      부처의 머리카락. 소라 껍데기처럼 틀어 말린 모양
      주03
      민머리
      주04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
      주05
      어깨에 걸침
      주06
      중이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
      주07
      선으로 새김
      주08
      부처나 보살의 정수리에서 나오는 빛
      주09
      부처나 보살의 몸에서 발하는 빛
      주10
      잘 다듬어 꾸밈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심영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