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산사석조비로자나불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산사석조비로자나불좌상(甘山寺石造毘盧舍那佛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괘릉리감산사에 봉안되어 있는 비로자나불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산사석조비로자나불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괘릉리감산사에 봉안되어 있는 비로자나불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감산사는 통일신라 성덕왕 18년(719)에 중아찬 김지성(金志誠)이 부모의 명복과 국왕 및 그 가족의 안녕을 빌기 위해 세운 절이다. 석조아미타불입상과 석조미륵보살입상은 국보로 지정되어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이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이 감산사의 주불로 모셔져 있다.
    이 불상은 훼손이 심하여 원래의 모습은 찾을 수 없고, 감산사 창건과 연관지어 8세기 초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조성 시기는 알 수 없다. 2000년 9월 4일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18호로 지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불상에 대해서 일본후지시마[藤島亥治郞]의 『논설조선건축사론(論說朝鮮建築史論)』을 보면, 양손은 파손되었으며 머리 부분도 파손된 채 불상의 목 위에 얹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의 불상을 보면, 머리 부분이 후지시마의 조사 때보다 조금 더 파손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광배와 대좌는 결실되었으며, 머리에는 나발과 육계를 낮게 표현하였다. 양손은 파손된 상태이지만 팔의 위치로 보아 지권인을 결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어깨가 각이 지고 결가부좌한 양 무릎이 두텁고 넓어서 전체적으로 당당하고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착의법은 통견이며, 가슴 위에서 띠매듭을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불상의 띠매듭과 유려한 의습선은 경주 남산 용장사지 석불좌상과 삼릉계 석조불좌상 등과 함께 착의법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