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갈잎피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갈잎피리

    현대음악문헌

     1929년 정순철이 「갈잎피리」·「짝자꿍」·「어머니」 등 20여곡을 수록하여 편찬한 동요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갈잎피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9년 정순철이 「갈잎피리」·「짝자꿍」·「어머니」 등 20여곡을 수록하여 편찬한 동요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29년에 간행되었다. 동요집 발간 순서로는 윤극영(尹克榮)·홍난파(洪蘭坡)·박태준(朴泰俊)에 이어 네 번째 동요집으로, 편자의 첫 동요집이며, 주로 한정동(韓晶東)의 노래가사에 곡을 붙였다.
    정순철은 전문음악학교 수학자는 아니었지만 동요, 그리고 시작(詩作) 등에서 많은 활동을 하였다. 특히, 한정동의 가사에 붙여진 곡은 부르기 쉬워서 널리 전파되었다.
    이 동요집에는 20여곡이 수록되어 있는데 그 중 「갈잎피리」는 1930년대에 많이 불렸으며, 선율의 흐름이 간결하고 서정성이 있어서 서울을 중심으로 한 각 학교의 운동회 등에서 취주악대에 의하여 연주되어 널리 퍼졌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혼자서 놀을려니 갑갑하여서
    갈잎으로 피리를 불러보았소.
    뽀오얀 하늘에는 종달새들이
    봄날이 좋아라고 노래불러요.
    그 밖의 중요한 곡으로는 윤석중(尹石重) 요(謠)의 「짝자꿍」과 「어머니」, 정인섭 요의 「봄과 참새」 등이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음악사(韓國音樂史)』 (대한민국예술원,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상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