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1·4후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1·4후퇴(一四後退)

    국방사건

     1951년 1월 4일 중공군의 공세에 따라 정부가 수도 서울에서 철수한 사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1·4후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6·25 피난민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51년 1월 4일 중공군의 공세에 따라 정부가 수도 서울에서 철수한 사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50년 11월 북한공산정권을 구출하기 위하여 한국전에 개입한 중국공산군의 공격으로 국군과 유엔군은 압록강·두만강선에서 후퇴를 하게 되어 12월 말 서부전선에서는 임진강선까지 밀렸으며, 동부전선에서는 12월 24일흥남철수를 단행하였다.
    1951년 1월초 중공군은 주공 방향을 서울에 두고 철원·연천쪽에서 4개군을 앞세워 서울을 압박하였다. 당시 국군과 유엔군은 서울 북방에 방어선을 구축하여, 서쪽으로부터 터키여단·미제25사단·영연방제27여단·국군제1사단 등을 배치하였으나, 중공군의 인해전술과 북한공산군의 중동부전선 돌파로 서울방어가 어렵게 되었다.
    이에 미8군사령관 리지웨이(Ridgway,M.B.)중장은 서울이 중공군의 포격권에 들기 전에 주력의 철수가 필요하다고 판단, 서울에서 60㎞ 남쪽의 오산과 삼척까지 후퇴하도록 결정하였다.
    따라서, 한국정부도 부산으로 철수를 시작하였으며 1월 4일서울은 중공군에게 함락되었다. 그러나 이번의 후퇴는, 6·25전쟁 당시의 경우와는 달리, 미리 준비되어 있던 유엔군의 작전계획에 따라 비교적 질서정연하게 이루어졌으며, 국군과 유엔군은 그로부터 2개월 후인 3월 중순서울을 다시 수복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양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