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향로봉전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향로봉전투(香爐峰戰鬪)

    국방사건

     6·25전쟁이 교착전 단계로 접어든 직후 국군 수도사단과 제11사단이 향로봉 북쪽의 주요 고지군 확보를 위해 924·884고지의 북한군을 격퇴하고 남강 선으로 진출한 공격전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향로봉전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6·25전쟁이 교착전 단계로 접어든 직후 국군 수도사단과 제11사단이 향로봉 북쪽의 주요 고지군 확보를 위해 924·884고지의 북한군을 격퇴하고 남강 선으로 진출한 공격전투.
    영역닫기영역열기배경
    향로봉전투는 1951년 8월 14일부터 동부전선의 미 제10군단과 국군 제1군단이 함께 진행한 ‘포복작전(Operation Creeper)’ 중의 한 전투였다. 포복작전은 방어선 개선을 목적으로 한 작전으로, 해안분지 동측의 1031∼924∼884고지로 이어지는 ‘낚시바늘 형상의 능선(J Ridge)’을 탈취하여 해안분지 공격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것이었다.
    1951년 8월 14일 국군 제1군단은 미 제8군사령관으로부터 미 제10군단과 함께 포복작전을 전개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국군 제1군단의 임무는 ‘낚시바늘 능선’의 줄기와 머리에 해당하는 924고지(향로봉 서북쪽 7㎞)와 884고지(924고지 북쪽 3㎞)를 탈취하는 것이었다. 이때 좌측에서는 미 제10군단 예하의 국군 제8사단이 이 능선의 하단부에 해당하는 1031고지를 함께 공격하도록 계획되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경과
    국군 제1군단은 8월 18일 924고지를 목표로 수도사단을, 884고지를 목표로 제11사단을 각각 공격에 투입하였다. 수도사단과 제11사단은 155밀리 야포사격에도 견딜 만큼 견고하게 진지를 구축해 놓고 저항하는 북한군을 공격하는 동안 많은 사상자를 낳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 사단은 유엔 해군의 함포지원까지 받아가며 지속적인 공격을 감행하여 북한군을 격멸하였다.
    수도사단은 23일 08시경에 공격목표인 924고지를 점령하였으며, 제11사단은 4번에 걸친 뺏고 빼앗기는 격전 끝에 8월 27일 884고지 일대를 완전히 장악하는데 성공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결과
    이 전투로 북한군은 큰 타격을 입고 남강 북쪽으로 후퇴하게 되었으며, 국군은 향로봉 일대의 주요 고지를 모두 확보하게 되었다. 이로써 국군 제1군단은 미 제8군의 계획에 따라 해안분지 공격을 위해 실시한 해안분지 동측 능선에 대한 점령 임무를 완수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6·25전쟁사: 휴전회담 개막과 고지쟁탈전』9(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2012)

    • 『한국전쟁』하(국방군사연구소,1997)

    • 『한국전쟁사: 제한전선의 격동기』6(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197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재광
    개정 (2013년)
    박동찬(국방부군사편찬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