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갑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갑태(金甲泰)

    국방인물

     한국전쟁 당시 강원도 김화의 748고지전투(피의 능선전투)에 참전한 군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갑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한국전쟁 당시 강원도 김화의 748고지전투(피의 능선전투)에 참전한 군인.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부산 서대신동 3가 934번지에서 출생. 한국전쟁시 대위로써 제3사단 제22연대 1중대장으로 참가하여 강원도 김화군 임남면 소성리의 748고지전투(피의 능선 전투)에서 입은 전상으로 사망하였다.
    이 전투에서 김갑태 대위는 대대장 대리로서 적 2개중대의 공격을 방어하였으나, 2차에 걸친 적의 맹렬한 공격으로 부득이 고지에서 철수할 수밖에 없었다. 그 뒤 1952년 10월 2일, 대대는 고지를 탈환하기 위하여 18연대의 5·7중대와 합세하여 역습에 나섰다.
    하지만, 고지 남쪽 경사면의 특화점에서 치열한 저항이 계속되어 8부능선에서 공격이 돈좌되고 말았다. 이에 대대장대리 김대위가 공격을 독려하기 위하여 1중대 최선두에서 대대를 지휘하자 사기가 오른 아군은 일제히 돌격에 나서 적을 격퇴할 수 있었다.
    그러나 김대위는 고지 9부 능선상에서 파편상을 입고 후송되었다가, 3일만에 사망하고 말았다. 중령에 추서되었으며, 1953년 1월 15일 을지무공훈장이 수여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재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