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해병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해병서(金海兵書)

    국방문헌

     삼국시대 고구려의 연개소문이 지은 것으로 전해지는 군서.   병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해병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고구려의 연개소문이 지은 것으로 전해지는 군서.병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김해(金海)는 연개소문의 자(字)라고 한다. 이 책은 신라의 아찬(阿飡) 설수진(薛秀眞)이 지었다는 『육진병법(六陣兵法)』과 더불어 오늘날 전하지 않는 고대 병서의 하나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사』에 1036년(정종 2) 8월 서북로병마사가 왕에게 아뢰기를 “『김해병서』는 무략(武略)의 요결(要訣)이오니 청컨대 연변의 주진(州鎭)에 각각 한 책씩 하사하소서.” 하니 왕이 이를 따라 행했다는 기록이 보인다.
    이 『김해병서』를 연개소문이 지었다고 주장한 학자는 신채호(申采浩)이다. 연개소문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를 시도했던 신채호의 입장으로는 마땅히 저자 미상인 이 병서의 정체를 밝혀 장막에 가려진 삼국시대 전쟁사의 일면을 재조명하려 했을 것이다.
    그가 이러한 결론을 내리는 데는 노상운(盧象雲)의 공이 컸다. 그에 의하면, 연개소문의 자는 김해로 병법이 고금에 뛰어났으며 『김해병서』를 저술하였는데, 이 책은 고려 때까지도 병마절도사가 지방에 부임할 때는 한 벌씩 하사되었으나 오늘날은 아주 없어져 버렸다는 것이다.
    신채호의 『조선상고사(朝鮮上古史)』에 의하면, 연개소문은 이 병서로 당나라의 명장 이정(李靖)을 가르쳤으며, 무경칠서(武經七書)의 하나인 이정이 저술한 『이위공병법(李衛公兵法)』 원본에는 이정이 연개소문에게서 병법을 배운 이야기를 자세히 쓰고 연개소문을 숭앙한 구어(句語)가 많았다고 한다. 그러므로 당·송 사람들이 이를 수치로 여겨 그 병서를 없앴다고 한다.
    신채호는 지금 전하는 『이위공병서(李衛公兵書)』는 서문에 “연개소문은 스스로 병법을 안다고 하였다(莫離支 自謂知兵).”는 말을 넣어 연개소문을 헐뜯고 있다고 하였으며 그는 이 병서를 위서(僞書)로 보았다.
    그러나 『김해병서』·『이위공병법』이 현존하지 않아 그 내용을 알 수 없으므로 신채호의 주장처럼 연개소문이 이정에게 병법을 가르쳤다는 것을 액면 그대로 신빙할 수 없다. 다만, 현존하지 않는 『김해병서』의 저자가 연개소문이든 그렇지 않든지 간에 그 당시에는 우리나라는 물론 중국에까지 일정한 영향을 끼친 무경(武經)의 하나였을 개연성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성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