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희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희중(姜熙重)

    국방인물

     군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희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군인.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북한은 이미 1950년 8월 초순부터 기계-안강-경주를 거쳐 부산을 점령하기 위해 제12사단과 766부대를 투입하여 대공세를 취하였다.
    이에 아군은 적의 기도를 저지하기 위해 포항지구 전투사령부를 설치하고 수도사단을 이 지역에 투입하여, 예하의 1·17·26연대 및 해군 육전대로 하여금 안강 북쪽에서 적을 저지하도록 하는 한편 18연대 및 기갑연대는 기계지역을 동측방에서 공격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제18연대는 8월 18일 제1대대를 주공으로 공격을 실시했는데, 이 때 강희중 중사는 신기동 좌측의 요충지를 점령토록 명령을 받고 야음을 이용한 기습공격으로 적 10여 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리면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였다.
    강희중 중사의 활약으로 대대는 13시경 기계 방면으로 진격할 수 있게 되었고, 이 때 다시 강희중 중사는 적의 퇴로를 차단하기 위해 기계 북방의 237고지를 점령하여 적을 앞 뒤에서 협공하였다.
    이 전투에서 아군은 적 사살 1,245명, 포로 17명, 그리고 무기, 탄약 등을 다수 노획하는 전과를 올리면서 적의 부산 진출을 무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그 뒤 제2차 기계-안강 전투에도 참가하여 혁혁한 공훈을 세웠으나, 전사하고 말았다. 전사 후 일등상사로 일계급 추서되었으며, 1950년 12월 30일 화랑무공훈장이 수여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전쟁사  (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 1970)

    • 『육군본부 상훈대장-국방부 인사명령 17호-』 (국방부,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재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