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경절요(武經節要)

국방문헌

 조선시대 『무경총요전서』의 전·후집 중에서 요점만을 가려서 엮은 군서.   병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경절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무경총요전서』의 전·후집 중에서 요점만을 가려서 엮은 군서.병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7권 1책. 목판본. 간행연대나 저자 등은 알 수 없다. 원래 『무경총요전서』는 무경칠서(武經七書)인 『손자(孫子)』·『오자(吳子)』·『육도(六韜)』·『삼략(三略)』·『사마법(司馬法)』·『위료자(尉繚子)』·『병법문대(兵法問對)』에서 요어를 뽑고, 통전의 『병제후집(兵制後集)』과 역대 병가들의 용병하는 방법을 엮은 책으로, 뒤에 『백전기행(百戰奇行)』과 『행군수지(行軍須知)』를 후집으로 편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책은 『무경총요전서』와 『태을둔갑(太乙遁甲)』 등에서 중복된 것을 빼고 요점을 가려서 7권으로 편찬한 것이다. 『무경총요』에는 진법에 도식을 싣지 않았으나 이 책에는 팔진도(八陣圖)·육화진도(六花陣圖)와 제가(諸家)의 해설을 첨가하였고, 공수기계(攻守器械) 중에서 현실과 부합되지 않고 쓸모가 없는 것은 모두 산거(刪去)하였다.
권두에는 5조의 범례가 있고, 권1에 선장(選將)·장직(將職) 등 11편, 권2에 용기(用騎)·기병(奇兵) 등 23편, 권3에 팔진법·악기도(握奇圖) 등 19편, 권4에 구지(九地)·육형(六形) 등 5편, 권5에 수전(水戰)·화공(火攻) 등 3편, 권6에 수성법(守城法)·기도(器圖) 등 6편, 권7에 태을점(太乙占)과 둔갑점(遁甲占) 등 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중 「선장」에서는 국가에서 사람을 등용하는 데 인재를 식별하는 안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장수의 선택은 국가의 운명이 걸려 있는 만큼 잘 해야 함을 강조하며, 훌륭한 장수와 용렬한 장수의 식별방법을 설명하였다. 「이과격중(以寡擊衆)」은 기병으로 적의 대병을 격파하는 방법으로 오늘날의 게릴라전법과 같다.
「구지」는 전쟁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지형을 산지(散地)·경지(輕地)·쟁지(爭地)·교지(交地)·구지(衢地)·중지(重地)·비지(圮地)·원지(園地)·사지(死地)로 구분하여 그 장단점, 이용하는 방법을 논하였다.
「수전」에서는 육지가 아닌 물에서 싸우는 방법으로 장대를 이용하는 방법, 작은 배를 이용하여 사이로 돌아다니면서 공격하는 방법, 큰 배로 작은 배를 들이받아 침몰시키는 방법 등 다양한 해전의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수성법」에서는 성 둘레에 못을 파는 방법, 성으로 오는 길목에 함정을 파는 방법, 녹각이나 말방쇄 등 장애물을 설치하는 방법, 포대의 설치, 끓인 물의 이용 등 성을 지키는 데 필요한 방법이 모두 해설되어 있다. 이 밖에도 72가지의 방법으로 적의 침공을 예견하는 「태을점법」과 숨어서 적의 침공을 막는 「둔갑점법」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과학전이나 화학전이 발달하지 않은 시대에 산이 많은 우리 나라에서는 공격과 방어가 모두 그 방법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고, 특히 수전이나 화공법 같은 자연을 이용한 전술은 이 책을 능가할 것이 없다고 하겠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