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족관계등록부(家族關係登錄簿)

법제·행정제도

 국민 개개인별로 출생, 혼인, 사망 등의 신분변동사항을 전산정보처리 조직에 따라 기록·관리하는 등록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족관계등록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법제·행정
유형
제도
성격
등록부
시행시기
2008년 1월 1일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국민 개개인별로 출생, 혼인, 사망 등의 신분변동사항을 전산정보처리 조직에 따라 기록·관리하는 등록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2008년 1월 1일부터 민법상 호주제가 폐지됨에 따라 호적제도를 대체할 새로운 가족관계 등록제도가 신설되었으며, 가족관계등록부에 등록된 정보는 사용목적에 따라 다양한 증명서 형태로 발급된다. 가족관계 등록 등의 사무를 국가사무화 하여 대법원이 관장하도록 하고, 국적변동사항이 있는 경우 국적업무의 관장기관인 법무부장관이 국적변동자의 등록 기준지인 시·읍·면의 장에게 이를 직접 통보하여 등록부에 국민의 국적변동사항을 정확하게 기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호적부를 대신하여 국민 개인별로 등록기준지에 따라 가족관계등록부를 편제하고, 사무전산화에 따라 각종 가족관계의 취득·발생 및 변동사항의 관리를 전산정보처리조직에 의하도록 한다. 증명하려는 목적에 따라 다양한 증명서(가족관계증명, 기본증명, 혼인관계증명, 입양관계증명, 친양자관계증명)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증명서 교부신청은 원칙적으로 본인 또는 본인의 배우자, 직계혈족, 형제자매만이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발급요건을 강화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변천과 현황
호주를 기준으로 가(家)단위로 국민의 가족관계를 편제하는 호적제도는 개인의 존엄과 양성평등의 헌법 이념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의 위헌결정에 따라 2007년 5월 17일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법률 제8435호)이 제정됨에 따라 호적부가 폐지되고 새로운 가족관계등록부가 마련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국민 개개인별로 가족관계사항이 기록·공시됨에 따라 호주제 폐지의 취지 및 양성평등의 원칙을 구현하고 가(家)를 전제로 하는 입적·복적·분가 등의 복잡한 사무처리가 개선되는 등 업무의 효율성도 개선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가족관계등록법(家族關係登錄法)』 ( 신영호 ,세창출판사,2009)

  • 『가족법(家族法)』 ( 한복룡 ,충남대 출판부,200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0년)
한복룡(충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