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건국과기독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건국과기독교(建國─基督敎)

    개신교문헌

     1946년~1947년경 한경직 목사가 재임하고 있던 영락교회에서 설교한 내용을 기록한 개신교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건국과기독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46년~1947년경 한경직 목사가 재임하고 있던 영락교회에서 설교한 내용을 기록한 개신교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949년 5월 10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동 370번지에 위치한 서울 보린원(保隣院)에서 발간한 가로 12.7㎝, 세로 17.7㎝의 소책자로, 총 222페이지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책은 설교 내용을 담은 것으로 주로 신앙적인 주제가 대부분이다. 머리말에서는 책의 발간 경위와 함께 간략하지만 영락교회의 역사를 담고 있다. 영락교회는 해방되던 해인 1945년 12월 2일에 설립되었으며, 처음에는 2∼30명에 불과한 신앙의 동지로 발족하였다. 이후 북한에서 많은 기독교인들이 월남함으로써 급속하게 발전하였고, 피난민의 애환과 삶의 고난을 함께 한 교회로 소개되어 있다.
    이 책은 총 27개의 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3장 “상부상조의 정신”(사도행전 4장 23∼37절, 설교일: 1947년 3월 16일)에서는 교회의 역할이 상부상조하는 초대교회로 돌아가야 한다고 하면서, 북한에서 월남한 형제들을 교회가 도와야 함을 강조하였다. 그리고제7장 “청교도의 신앙”(고린도 후서 6장 14절∼7장 1절, 설교일: 1947년 4월 20일)에서는 오늘날 기독교가 직면한 양대 강적(强敵)을 유물주의사상이요, 다른 하나는 속세주의로 지적하였다. 이에 신앙과 생활을 결심하는 이들이 대동단결하여 십자군을 조직할 때라고 주장하였다.
    이 책의 제목이 된 제25장 내용인 “건국과 기독교”는 영락교회 창립 2주년 기념설교로서 조선왕조가 없어진 지 40년이 된 시점에서 새 나라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그 정신적 기초를 기독교에 두어야 하고 필연적으로 그렇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그 이유로 새 나라의 진정한 의미는 민주주의 국가가 되어야 하는데, 기독교는 개인 인격의 존중사상, 개인의 자유사상, 만인의 평등사상이 기본이기에, 민주주의라는 꽃은 기독교 문화의 밭에서만 아름답게 필수 있다고 하였다.
    또한 새나라는 고상한 개인 및 사회, 도덕의 국가가 되어야 하는데, 이 또한 기독교적 정신에서 비롯될 수 있다고 하였다. 그리고 기독교만이 유일의 참 종교 곧 진리의 종교이기에 새로운 국가는 기독교를 기반으로 건설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다른 종교는 별과 달로, 기독교는 태양으로 비유하며 태양이 비칠 때 달과 별의 빛은 태양 빛에 가려진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조선 말기에 기독교를 한국에 보낸 것은 장차 새로운 나라의 기초를 준비하려는 하나님의 경륜에 따른 것으로 한말 대원군이 버린 돌 곧 기독교는 새 나라의 영원한 머릿돌이 될 것이라고 새로운 나라 건설에서 기독교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책은 해방 후 미군정 하에서 한경직 목사가 새 나라는 기독교를 기초로 하여 건립해야 함을 강조한 이른바 ‘한경직의 기독교적 건국론’을 가장 핵심적으로 소개한 것이다. 동시에 일반 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설교 내용을 담고 있었기 때문에, 그의 기독교에 대한 신학적 사상을 잘 드러내고 있는 문헌이라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