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변지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변지국(九變之局)

    도교문헌

     왕조 교체에 관한 예언을 수록한 도참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변지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도교
    유형
    문헌
    성격
    도참서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왕조 교체에 관한 예언을 수록한 도참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명 ‘구변진단도(九變震檀圖)’·‘구변도국(九變圖局)’·‘구변도(九變圖)’라고도 한다. 우리 나라, 곧 진단의 왕조 변혁이 아홉 차례에 이른다는 예언서로서, 저자는 단군조선 때의 신지(神誌)라고 전해져 오나 신빙성이 없다.
    내용은 그 전문이 밝혀지지 않아 자세히는 알 수 없으나 ‘건목득자(建木得子)’가 요지로 되어 있다. 이는 이(李)자의 파획(破劃)으로 ‘십팔자(十八子)’라고도 한다. 따라서 이씨 성을 가진 자가 9왕조 중의 하나를 세운다는 것이다.
    권근(權近)이 지은 건원릉(健元陵)의 신도비문이나 『동국여지승람』에 수록된 기사에 따르면 구변국과 ‘십팔자’설은 단군시대부터 수천 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데, 지금에야 그 징험(徵驗)이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한다.
    비슷한 내용의 기사가 『동문선』과 『금석총람 金石總覽』 가운데의 「최사전묘지 崔思全墓誌」에도 보인다. 이 비문에는 두 설을 담고 있는데, 첫째는 목자(木子)가 다시 삼한을 통치한다는 내용의 글이 지리산 바위 속에 있던 것을 이인(異人)이 가져왔다는 것이고, 둘째는 건목득자(建木得子)가 조선의 왕이 된다는 글이 서운관(書雲觀) 구장(舊藏)의 비기(秘記)에 보인다는 것이다.
    또한 『용비어천가』 3권 15장에도 “공주강 남ᄋᆞᆯ 저ᄒᆞ샤 자손ᄋᆞᆯ ᄀᆞᄅᆞ치신ᄃᆞᆯ 구변지국이 사ᄅᆞᆷ {{%104}}디리잇가(公州江南, 畏且訓嗣, 九變之局 豈是人意).”라는 노래가 보이는데, 이는 이씨 건국이 하늘의 뜻에 의한 것임을 밝혀 왕조의 정통성을 주장했다.
    이와 동시에 고려 태조의 「훈요십조 訓要十條」 가운데 거현(車峴) 이남과 공주강(公州江) 바깥은 산형과 지세가 배역(背逆)의 형상이라 하여 그 지방의 인재등용을 경계하였던 제8조를 풍자한 것이다. 이성계의 선조가 바로 이 지방 출신이었기 때문이다.
    『용비어천가』의 주(註)에는 『구변지국』이 신지의 찬(撰)이라는 점을 밝히면서 권위를 부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용비어천가』 제16장의 주에 따르면 고려 숙종 때 김위제(金謂磾)가 한양 천도의 상소문에 신지설과 도선(道詵)의 도참설을 인용하였다 하므로 『구변지국』의 성립은 적어도 숙종 이전에도 유포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이와 같은 도참사상은 통일신라 말기부터 고려와 조선 초기까지 널리 유포된 것으로 모두 정치와 밀착되어 있었다. 즉, 왕조의 교체기에 있어서 새로운 왕조의 정당성을 확고히 하고 민심을 수습하는 데 빠짐없이 사용되었던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조윤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