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사고(南師古)

도교인물

 조선시대 『남사고비결』, 『남격암십승지론』 등을 저술한 학자.   도사(道士).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사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남사고비결
이칭
격암(格庵)
분야
도교
유형
인물
성격
학자, 도사(道士)
성별
본관
영양(英陽)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남사고비결』, 『남격암십승지론』 등을 저술한 학자.도사(道士).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영양(英陽). 호는 격암(格庵). 역학(易學)·참위(讖緯)·감여(堪輿)·천문(天文)·관상(觀相)·복서(卜筮) 등 모든 학문에 두루 통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또한, 일찍이 이인(異人)을 만나 공부하다가 진결(眞訣)을 얻어 비술(祕術)에 정통하게 되었고 앞일을 정확하게 예언하기도 하였다. 명종 말기에 이미 1575년(선조 8)의 동서분당(東西分黨)을 예언하였고, 임진년(1592)에 백마를 탄 사람이 남쪽으로부터 나라를 침범하리라 하였는데 왜장 가토(加藤淸正)가 백마를 타고 쳐들어왔다.
자신의 생사문제까지 예언하였던 그는 풍수지리에 많은 일화를 남겨 그의 이름으로 된 도참서(圖讖書)인 『남사고비결 南師古祕訣』과 『남격암십승지론 南格庵十勝地論』이 『정감록 鄭鑑錄』에 전한다.
전자에서는 조선의 수도인 한양의 한산한수(漢山漢水)가 다골다탄(多骨多灘)하여 골육상잔의 화가 많을 것을 말하는 등, 각종 재난을 예언하였다. 후자에서는 정감록사상의 특징인 십승지지, 이른바 재난이 일어날 때 피신처인 열 군데의 보길지(保吉地)를 구체적으로 예언, 기술하였다.
죽은 뒤 1709년(숙종 35)에 울진의 향사(鄕祠)에 배향되었으며, 편저에 『선택기요 選擇紀要』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양은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