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부(孔俯)

도교인물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도교인.   자는 백공(伯恭). 호는 어촌(漁村)·수선(修仙). 창원 출신. 소(紹)의 손자이다. 1376년(우왕 2) 과거에 급제하여 전의부령(典儀副令)·예조총랑(禮曹摠郎)을 거쳐 집현전태학사가 되었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백공(伯恭), 어촌(漁村), 수선(修仙)
분야
도교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16년
경력
집현전태학사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도교인.자는 백공(伯恭). 호는 어촌(漁村)·수선(修仙). 창원 출신. 소(紹)의 손자이다. 1376년(우왕 2) 과거에 급제하여 전의부령(典儀副令)·예조총랑(禮曹摠郎)을 거쳐 집현전태학사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문서응봉사(文書應奉司)·별감제조(別監提調)·우군동지총제(右軍同知摠制)·검교한성윤(檢校漢城尹)을 역임하였다. 도교에 조예가 있어, 도교를 좋아하던 태종의 총애를 받았고, 1408년 10월 이후 서장관으로 여섯번이나 중국에 다녀왔다.
당시 그는 소격전제조(昭格殿提調)를 겸직하고 있었는데, 태종의 명에 의하여 중국에 가서 도교의 초사(醮祀) 등 도교의식을 배워왔고, 또 동남동녀를 거느리고 광연루(廣延樓)·상림원(上林園) 등에서 기우제를 지냈다.
1413년 4월, 태종은 부친상중에 있는 그에게 수진(修眞)주 01)에 관해서 물어보기도 하였다. 1416년 천추사(千秋使)로 중국에 갔다가 돌아오지 못하고 죽었는데, 젊어서는 정몽주(鄭夢周)·이색(李穡) 등과 교유하였다.
세상에서는 그의 관대한 성품과 솔직함을 높게 평가하여 팔청(八淸)의 우두머리라고 칭하였고, 또한 초서와 예서에도 매우 능하였는데, 양주의 회암사(檜巖寺)에 있는 묘엄존자무학선사탑비(妙嚴尊者無學禪師塔碑)와 한산에 있는 한산군이색신도비(韓山君李穡神道碑)는 그의 필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장생불로의 수련법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송항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