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군당(府君堂)

민간신앙개념용어

 서울과 경기도에서 마을의 수호신을 모셔 놓은 신당(神堂).   부근당·부강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군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부군당
이칭
부근당(付根堂), 부강당(富降堂)
분야
민간신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과 경기도에서 마을의 수호신을 모셔 놓은 신당(神堂).부근당·부강당.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부근당’이라고도 하며, 한자로는 ‘부군당(附君堂)’·‘부근당(付根堂)’·‘부강당(富降堂)’ 등으로도 표기한다.
『증보문헌비고』에 “본조 풍속에 도하 관부들에는 으레 수호신을 모신 한 작은 숲을 두고 그 사당에 지전(紙錢)주 01)을 걸고 부군이라 일컫는다.”는 기록이 보인다. ‘부군’이란 본래 한(漢)나라 태수의 칭호였다고 하나, 부군당이란 옛날 관청 내에 두던 사당의 이름인 듯하다.
현재 부군당이라는 명칭은 다른 데서는 보이지 않고 서울에서 당산동·동빙고동·서빙고동·보광동·수유동·창전동·이태원동 부군당 등 10여건이 조사, 파악되었다. 부군당에 봉안된 부군신은 마을을 보호해 주는 무신적(武臣的) 성격과 함께 풍요신적 요소도 지니고 있다.
무신적 성격은 굿을 할 때 부군신을 놀리는 ‘부군거리’에서 무당이 입는 무복이 장군의 복식인 구군복(具軍服)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다. 그리고 부군당신의 생식적 풍요 요소는 부군당에 나무로 깎은 남근(男根)을 벽에 걸었다는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의 기록과 일본인 무라야마(村山智順)의 『조선의 무격(朝鮮の巫覡)』 부록 사진에서 알 수 있다.
부군당의 제의는 봄·가을에 마을에서 공동으로 지내는데 규모가 큰 당에서는 3년마다 한 번씩 대규모의 당굿을 올린다. 서울·경기지역의 대표적인 부군당으로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 1동에 있는 부군당을 꼽을 수 있다.
이 당은 이태원 1,000여 호에서 제의 비용을 모아 3년마다 당굿을 하고 마을회의에서 뽑힌 제관 12명이 당제를 주관한다. 선출된 제관은 당제 15일 전에 대동우물을 퍼내고 왼새끼에 백지술을 끼운 금줄을 쳐서 잡인을 금하고, 새로 괸 우물물을 길어다 ‘조라’를 담가 제를 올린다.
당제는 유교식으로 하며 당굿은 일반 당굿과 달리 부군신을 위한 ‘부군거리’가 추가되며, 끝에 ‘황제풀이’를 하고 나서 ‘뒷전’을 하는 특징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종이돈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태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