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주옥(高珠玉)

민간신앙인물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기예능보유자인 무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주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기예능보유자인 무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중요무형문화재 제82호 풍어제 중 남해안별신굿(제82-라호)의 기예능보유자. 보유 종목은 무녀이다. 경상남도 거제 출생. 아버지는 고정운, 어머니는 이팔월이며 남편은 정봉호로 모두 세습무(世襲巫) 집안 출신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또한 승전무 기예능보유자였던 이갑조(이갑조)는 고주옥의 외삼촌이고, 남해안별신굿의 첫 기예능보유자이며 유명한 대모(큰무당)였던 정모연(鄭模連)은 남편의 여동생이다. 학력은 없으나 한글 해독이 가능하여 무가를 써서 학습하였다. 9대 세습무인 정봉호에게 출가하여 굿을 배웠으며 이 후 줄곧 무업에 종사하였다.
남해안별신굿은 과거부터 남편 정씨집안과 어머니 이씨집안 등에서 주도해 왔는데, 정씨집안은 거제도·부산을 중심으로 단골판을 주도해왔고, 이씨집안은 통영·욕지도 등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단골판을 주도해왔다. 그런데 광복 이후 이들 지역이 통영신청으로 합병되면서 남해안 각 지역의 무가 사설과 무관(춤) 등이 통일되게 되었고, 특히 사설이 하나로 정리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사설의 정리는 당시 남해안의 대표적인 무녀였던 임필선·정모연·고주옥·김현희 등이 모두 한글 해독이 가능하여 무가를 써서 학습하였기 때문에 용이했다고 할 수 있다. 1989년 정모연이 사망한 뒤 이어 기예능보유자로 인정되었으나 1990년 사망으로 해제되었으며, 이 후 손자 정영만(鄭永萬, 1956년생, 악사)이 기예능보유자로 인정되어 전승, 보존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무가」 ( 김선풍 ,『남해안별신굿 종합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199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김이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