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야진룡신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야진룡신제(伽倻津龍神祭)

    민간신앙문화재 | 의식행사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용당리에 있는 가야진사(伽倻津祠)에서 행해지는 용신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야진룡신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용당리에 있는 가야진사(伽倻津祠)에서 행해지는 용신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19호. 가야진사는 『삼국사기』 권32 제사(祭祀)조에 보면, 대·중·소사(小祀) 중 중사에 속하는 사독(四瀆)주 01)의 하나로, 나라에서 연 3회 이상 독신(瀆神)주 02)께 제를 지내던 사당이다.
    제일 3일 전에 도내 수령(守令) 방백(方伯)이 주변을 정화하고, 나라에서 하사하는 향과 축문을 가져오는 칙사(勅使)를 영접하고는, 도백이나 수령을 초헌관(初獻官)으로 제례를 모셨다. 한일합병 뒤에도 가야진사에 위토답(位土畓)이 있어 이 제례를 민간에서 행하였다.
    이 시제(時祭)와 별도로 한발이 심할 때에 관민이 희생돼지[犧牲豚]를 용신이 있다고 믿는 용소(龍沼)에 통째로 넣는 기우제를 지냈다.
    현행 가야진용신제는 국가적인 시제와 관민의 기우제를 합하여 놀이의 형식으로 꾸민 것이다. 진행과정 및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사당(祠堂)의 정화(淨化) : 제일이 정해지면, 원동면장과 관계자들이 목욕재계하고 제향의 준비에 들어가는데, 제장의 청소와 지신밟기패의 부정굿을 통하여 잡귀를 물리치고, 칙사맞이 준비를 한다.
    ② 칙사 영접 : 제주(祭主)와 풍물패는, 가야진용신제·환룡·청룡·인룡의 깃발을 들고 50여명이 칙사가 들어오는 길목까지 나아가서 영접하여 가야진사로 모신다.
    ③ 용신제 : 제례는 희생 돼지를 비롯한 4변(籩) 4두(豆)와 하사된 촛불을 켜고 향을 피운 뒤 홀기(笏記)에 따라 진행된다. 헌작을 하고 독축을 할 때에는 모두 엎드려 경청한다. 제사를 마치고는 제관을 비롯하여 임원과 풍물패들은 용소에 투입할 희생 돼지를 가지고 강변에 마련해놓은 송막(松幕)으로 간다.
    ④ 용소풀이 : 강가에 대기한 배에 희생 돼지를 싣고, 떠나기 전에 송막을 태워 부정을 살라 버린다. 용소에 도착한 일행은, 술 한 잔을 부어 놓고, 헌관이 재배하며 “침하돈(沈下豚)주 03)”을 3창하고 돼지를 강물에 던져 용왕께 바친다. 일행은 용소를 한 바퀴 돌고 사우(祠宇)로 돌아온다.
    ⑤ 사신(辭神)풀이 : 사우(사당)로 돌아온 일행은 알자(謁者)주 04)가 제단을 향하여 예필(禮畢)주 05)을 아뢴 다음, 제관을 비롯한 모든 참례자들이 어울려서 가무하고 끝맺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네 방위를 따라 정해서 해마다 제사를 지내던 네 강
    주02
    강을 주관하는 귀신
    주03
    희생용 돼지를 물에 넣음
    주04
    알현을 청하는 자
    주05
    인사를 끝마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강용권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