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관룡사석장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관룡사석장승(觀龍寺石─)

    민간신앙문화재 | 유적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관룡사 입구에 있는 화강암으로 된 한 쌍의 장승.   돌장승. 시도민속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관룡사석장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관룡사 입구에 있는 화강암으로 된 한 쌍의 장승.돌장승. 시도민속문화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기. 경상남도 민속자료 제6호. 제작연대는 알 수 없다. 재질은 모두 화강석으로서, 남장승의 크기는 높이 224㎝, 너비 64㎝이고, 여장승은 높이 235㎝, 너비 52㎝이다.
    왼쪽의 것이 남장승이며, 형태는 화강석을 거친다듬하여 상투 같은 둥근 머리와 툭 튀어나온 왕방울눈, 주먹코, 아래로 뚫린 콧구멍과 방방한 턱이 특징적이다. 꼭 다문 입술 사이로 송곳니 두개가 양쪽으로 비스듬히 내려와 양각되어 있다. 여장승과는 달리 관모를 쓴 모습에 콧잔등에 굵은 주름이 두개 새겨져 있으며, 몸통에 명문은 새겨져 있지 않다.
    서쪽의 여장승은 사다리꼴 기단석 위에 구멍을 파서 세운 것으로, 몸통이 아래로 내려갈수록 굵어져 안정감을 준다. 장승의 두께는 앞면 너비보다 뒷면 너비가 좁게 되었으며, 두상의 길이가 90㎝나 되어서 몸전체 길이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관모는 없으며 맨머리 위에 상투모양이 조각되었으며, 코는 주먹코인데 콧구멍 두개가 아래를 향해서 뚜렷하게 조각되어 있다.
    꼭 다문 입술 사이로 송곳니 두개가 비스듬히 내려와 양각되어 있다. 역시 몸통에 명문이 없고, 기단 위에는 돌무더기가 쌓여 있다. 이곳 벅수, 즉 장승은 사찰의 경계, 사찰의 논밭, 사찰 경내에서의 사냥이나 어로의 금지, 호법(護法) 등을 표시하기 위하여 세웠거나, 또는 풍수지리학상 허한 곳을 막아주기 위하여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벅수신앙현지연구(信仰現地硏究)』(이종철,국립광주박물관,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종철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